2020-07-11 04:42
[등 돌린 야3당] 민주당, ‘여소야대’로 곤경
[등 돌린 야3당] 민주당, ‘여소야대’로 곤경
  • 은진 기자
  • 승인 2018.12.11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단식 농성 중인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위로차 방문한 민주당 이해찬 대표에게 선거제 개혁과 관련하여 거칠게 항의 하고 있다. / 뉴시스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단식 농성 중인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위로차 방문한 민주당 이해찬 대표에게 선거제 개혁과 관련하여 거칠게 항의 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이 내년도 예산안 처리 문제로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을 ‘적폐연대’로 싸잡아 비난하고 있는 상황이 이어지면서 각종 입법 논의가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여당인 민주당이 과반 의석을 차지하지 못하고 있는 ‘여소야대’ 국회에서 ‘친여당’ 성향인 평화당과 정의당마저 등을 돌렸기 때문이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포함한 선거제도 개편을 주장하고 있는 야3당은 연일 양당을 향해 비판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권은희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국회운영의 원칙인 교섭단체 합의를 무시하고 마지막 날 새벽에 단 7분 만에 예산부수법안을 날치기하고 새벽 4시 30분에 기득권 야합동맹으로 예산을 날치기했다”며 “본인의 지역구인 세종시에 국립세종수목원 조성자금 253억 원 증액, 총선공약인 세종시 국회분원건립 10억 원 신규반영 등의 ‘지역구 전리품 챙기기’는 잊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는 “민심 그대로의 선거제도 개혁을 거스르려는 민주당의 궤변이 점입가경”이라며 “대통령이 두 번의 대선공약을 하고, 민주당이 총선에서 한 번의 공약을 했고, 26명의 국회의원들이 3개의 법안을 낸 것은 어떤 이유이며 어떤 사정변경이 생겼는지 밝히는 것이 먼저”라고 주장했다.

대북·노동정책 등 여야가 대치하는 현안마다 정부여당의 편을 들어줬던 평화당과 정의당도 민주당에 날을 세우고 있다.

평화당은 최근 ‘카풀’ 서비스를 반대하며 분신 사망한 택시업계 노조원 사건에 대해 문정선 대변인 명의로 낸 논평에서 “아이가 울어도 하다못해 개가 짖어도 이유를 묻고 원인을 살피는 게 도리다. 하지만 민주당은 부자들의 세금, 종부세를 깍아주고 지역구 예산을 나눠먹느라 기어코 빈곤노인들의 보조금 10만원을 삭감했다”며 “밀실담합으로 누더기가 된 예산안 통과를 두고 기재부를 칭찬한 문재인 대통령의 인식도 실망스럽긴 마찬가지”라고 짚었다.

단식농성 중인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민주당 지도부가 단식농성장을 찾자 “야3당을 파트너로 여기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셨느냐. 문재인 정부가 3년6개월 남았는데 개혁 파트너가 누구인가 생각해야 한다”고 언성을 높였다.

민주당은 선거제 개편 논의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중심으로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선거제 개편에 대한 각 당 지도부의 입장을 촉구하는 야3당의 요구에 불쾌한 내색을 내비치기도 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야3당은) 정개특위에서 논의할 의지가 없는 것 같다. 정개특위를 무력화하거나 정개특위 위원들을 바지저고리로 만들고 있다”며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본인이 위원장이면서 그렇게 말하는 것은 본인 스스로의 역할과 책임에 대한 인식이 부족한 것이다. 정개특위가 더이상 권한이 없다고 생각하면 본인이 정개특위 해산하고 대표 중심으로 논의하자고 얘기하라”고 반감을 나타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