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18:43 (목)
국민 10명 중 7명 “내년 경제 더 나빠질 것”
국민 10명 중 7명 “내년 경제 더 나빠질 것”
  • 최민석 기자
  • 승인 2018.12.17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 최대위협 요인 ‘경제성장률 저하·가계부채’
물가상승·소득정체… 국민 62% “올해 살림살이 나빠져”
국민 10명 가운데 7명은 내년 경제 전망에 대해 부정적으로 내다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 뉴시스
국민 10명 가운데 7명은 내년 경제 전망에 대해 부정적으로 내다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민석 기자] 국민 10명 중 7명은 내년 경제 전망을 부정적으로 내다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국민 10명 중 6명은 올해 살림살이가 나빠졌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한 설문조사를 토대로 이 같이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 12월 6일부터 7일까지 진행됐으며 국민 1,037명이 답했다.

설문조사결과에 따르면 국민 70.9%가 내년도 경제 전망이 '부정적'일 것으로 예상했다. '긍정적'일 것으로 보는 비율은 11.4%에 그쳤다. 특히 연령별로 20대‧50대와 전업주부·농축수산업·자영업에서 부정적 전망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우리경제의 가장 큰 위협요인으로는 '경제성장률 저하(23.5%)'와 '가계부채 증가(22.1%)'가 각각 1, 2위에 꼽혔다. '민간소비 부진(12.5%)'과 '정부부채 증가 및 재정건전성 약화(11.1%)'가 그 뒤를 이었다.

이는 IMF와 OECD가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반기 들어 각각 2.6%, 2.8%로 하향 조정하는 등 경제성장에 대한 불안감이 커졌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또 올해 3분기 가계부채가 1,500조원을 돌파하는 등 가계소득 대비 빚이 증가하는 것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또 국민의 62.0%는 올해 살림살이가 작년에 비해 나빠졌다고 답했다. 반면 전년대비 살림살이가 나아졌다는 응답은 10.8%에 불과했다.

올해 겪은 어려움이 무엇인지 묻는 문항에 대해 '물가상승(26.3%)'을 꼽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소득 정체(21.0%)'가 뒤를 이었다.

한경연은 “지난 4월에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현재 살림살이를 꾸리는데 가장 큰 어려움으로 '식료품·외식비 등 '물가상승(65%)'과 '소득정체(44.5%)'를 꼽아, 국민들의 불안요인이 크게 개선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평가했다.

국민들은 내년도 경제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 '일자리 창출(26.3%)'을 첫 번째로 꼽았다. 올해 가장 어려움을 겪었던 '물가를 안정(23.6%)'시켜달라는 응답이 두 번째였다.

기업 활력 제고를 위해 정부가 우선 추진할 정책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투자활성화를 위한 전폭적인 규제개혁(25.2%) ▲경쟁력 제고를 위한 기업 지원(20.5%) ▲노동유연성 확대(16.7%) 순으로 응답했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올해 하반기 들어 국민의 경제 체감도가 급랭했는데 뚜렷한 돌파구가 보이지 않아 내년도 경제에 대한 불안감이 매우 커진 상황”이라며 “기업 활력제고를 위해 투자활성화와 노동유연성 확대를 위한 규제개혁 정책으로 물꼬를 트는 것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