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4 07:56
품격 잃은 벤츠… ‘배출가스 조작’으로 벌금에 직원 구속까지
품격 잃은 벤츠… ‘배출가스 조작’으로 벌금에 직원 구속까지
  • 권정두 기자
  • 승인 2018.12.21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츠코리아가 배출가스 인증서류 조작과 관련해 법원으로부터 철퇴를 맞았다.
벤츠코리아가 배출가스 인증서류 조작과 관련해 법원으로부터 철퇴를 맞았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3년 연속 수입차업계 판매 1위를 앞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배출가스 인증서류 조작과 관련해 법원으로부터 철퇴를 맞게 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이성은 판사는 지난 20일 벤츠코리아의 관세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한 선고공판에서 벤츠코리아에 벌금 28억1,070만원을 선고하고, 담당 직원에겐 징역 8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벤츠코리아는 변경인증을 받지 않은 배출가스 관련 부품이 장착된 차량 7,000여대를 들여와 판매한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재판부는 벤츠코리아와 담당 직원의 고의성을 인정하며 소비자들에 대한 신뢰를 스스로 무너뜨린 행위이자 쾌적한 환경을 경시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특히 4차례에 걸쳐 같은 내용으로 과징금을 부과 받았음에도 근본적인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이를 통해 과징금을 훨씬 뛰어넘는 경제적 이익을 취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책임자를 벌금형에 처하는 것으로 재범을 막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벤츠코리아 측은 항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하지만 3년 연속 수입차업계 판매 1위 등극을 앞두고 있는 등 독주체제를 구축한 상황에서 소비자 신뢰 및 브랜드 이미지에 적잖은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