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10:39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신고센터 ‘뚜벅뚜벅’ 문 연다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신고센터 ‘뚜벅뚜벅’ 문 연다
  • 조나리 기자
  • 승인 2018.12.26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신고센터(이하 센터)가  26일 오전 11시 부산도시철도 2호선 전포역사에서 개소식을 연다. /뉴시스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신고센터(이하 센터)가 26일 오전 11시 부산도시철도 2호선 전포역사에서 개소식을 연다. /뉴시스

[시사위크=조나리 기자]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신고센터(이하 센터)가 부산에서 문을 연다. 센터의 별칭은 진실을 향해 나아가겠다는 한종선 피해자 대표 의견에 따라 ‘뚜벅뚜벅’으로 정했다.

부산시는 26일 오전 11시 부산도시철도 2호선 전포역사에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신고센터’를 개소한다고 밝혔다. 센터가 개소함에 따라 피해자들의 명예회복 절차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센터는 형제복지원 피해 신고자 접수, 대면상담, 사건 관련 자료 수집, 피해생존자 모임 등을 위한 회의 장소로 활용될 계획이다. 또한 상담·조사로 수집한 자료를 보관하는 장소로도 쓰인다.

형제복지원 사건은 1975년부터 1987년까지 내무부(현 행정안전부) 훈령 410호(1987년 폐지)에 따라 부랑인 단속이란 명분 하에 무고한 시민을 강제로 가두고 강제노역과 폭행을 일삼은 인권유린 사건이다. 공식 집계된 사망자만 500명 이상이다.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상규명을 약속한 오거돈 부산시장은 지난 9월 피해자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고, 그로부터 3개월 만에 센터가 개소됐다.

부산시는 그간 국회에 특별법 제정을 촉구해왔다. 이에 2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도 ‘과거사 정리 기본법’ 개정을 심의한다. 법안이 통과되면 형제복지원 피해자들에 대한 피해보상과 명예회복 등에 대한 법적 근거가 마련된다.

검찰에서도 최근 형제복지원 사건을 대법원에 비상상고하고, 문무일 검찰총장이 피해자들과 만나 직접 사과하는 등 진상규명을 위한 각계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오 시장은 “‘시민 위에 권력은 있을 수 없다’는 신념으로 피해자들의 명예회복이 이뤄질 때까지 피해자들과 뚜벅뚜벅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한종선 피해자 대표도 지난 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피해생존자분들의 어렵고 힘든 발걸음에 격려와 축하를 보내달라”면서 “피해자들이 당당한 시민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금까지 많은 관심을 보내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소회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