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05:20
‘시계 제로’ BMW… 걱정 앞서는 2019년
‘시계 제로’ BMW… 걱정 앞서는 2019년
  • 권정두 기자
  • 승인 2018.12.29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W의 화재사고 논란 후폭풍이 또 다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뉴시스
BMW의 화재사고 논란 후폭풍이 또 다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수입차업계에서 탄탄한 입지와 위상을 자랑해온 BMW가 최악의 연말연시를 맞게 됐다. 다가오는 2019년, 기대보단 걱정이 앞서는 BMW다.

BMW는 올해 화재사고 논란으로 거센 후폭풍에 직면했다. 그동안 끊이지 않던 화재사고와 관련해 결함을 인정하고 리콜 및 긴급안전진단에 나섰으나,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특히 최근 발표된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는 BMW를 더욱 난처하게 만들었다. 민관합동조사단이 지목한 구체적인 화재원인은 BMW가 발표한 것과 일부 다른 부분이 있었고, 결함은폐·축소 및 늑장리콜 지적도 제기됐다.

결과적으로 민관합동조사단은 화재원인과 관련해 추가 리콜 및 소명을, 결함은폐·축소 및 늑장리콜에 대해서는 검찰 고발 및 과징금 112억원 부과라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대해 BMW 측은 민관합동조사단의 발표를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화재원인과 관련해서는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와 BMW의 조사 결과가 대체로 일치하며, 이미 관련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결함은폐·축소 및 늑장리콜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이란 입장이다.

이처럼 민관합동조사단이 내놓은 결과와 BMW의 입장이 뚜렷한 차이를 보이면서 사태 장기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양측의 입장 차가 계속될 경우, 법적 다툼을 통해 최종 결론을 내려야하기 때문이다.

역대 최대 규모의 리콜을 65%가량 완료한 BMW로서는 또 하나의 산을 마주한 셈이다. 최악의 경우 리콜을 재차 실시하는 것은 물론, 막대한 과징금을 물어야 한다. 또한 거짓말을 한 기업이라는 낙인은 돌이키는 것 자체가 쉽지 않다.

BMW는 화재사고 논란이 불거진 이후 판매실적이 신통치 않은 상황이다. 적극적인 마케팅은커녕, 신차도 조용히 내놓고 있다. 이 같은 상황이 장기화된다면 내년 판매실적은 더욱 고꾸라질 것이 뻔하다.

BMW의 앞날에 먹구름이 가득 드리운 가운데, 다가오는 2019년은 희망보다 걱정이 앞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