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 14:38
손금주·이용호 민주당 입당으로 개혁입법연대 '오리무중'
손금주·이용호 민주당 입당으로 개혁입법연대 '오리무중'
  • 김민우 기자
  • 승인 2018.12.31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소속 이용호(오른쪽), 손금주 의원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을 마친 뒤 나서고 있다. /뉴시스
무소속 이용호(오른쪽), 손금주 의원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을 마친 뒤 나서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김민우 기자] 범여권 중심으로 거론되던 개혁입법연대 구성이 더욱 어려워질 전망이다. 선거제도 개혁안인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놓고 민주평화당이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하던 가운데, 평화당이 입당을 타진해왔던 무소속 손금주·이용호 의원이 민주당으로 입당했기
때문이다.

평화당은 31일 "민주당의 태도를 지켜보겠다"라면서도 두 의원의 입당을 허락한 민주당에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않았다.

유성엽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두 의원의 입당은 민주당과 충분히 상의되지 않고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민주당이 그간 협치를 외치면서도 말로만의 협치였지, 실천하는 모습을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비판했다.

유 최고위원은 "김대중 정부에선 협치를 넘어서 연정이 시행됐는데, 상대당이 교섭단체가 되기에 부족해 의원을 꿔 줘가면서까지 상대당을 교섭단체로 만들어 협치로 난국을 돌파했던 것을 똑똑히 기억한다"며 "'의원 꿔주기'는 커녕 무소속 의원들을 민주당이 받아가는 것은 협치를 전혀 고려하지 않고 내팽개치는 뜻과도 다름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태도를 지켜볼 것"이라며 "진정한 의미의 협치가 이뤄지도록 하는지 태도를 확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개혁입법연대는 여당인 민주당을 비롯해 범여권으로 분류되는 평화당과 정의당, 범보수 성향의 바른미래당까지 아우르는 개념이다. 민주당이 원내 1당이지만 여소야대의 상황에서 다른 야당의 협조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평화당과 정의당은 4·27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안 등을 놓고 민주당에 힘을 실어줬고, 바른미래당은 특별재판부 설치에 동조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연동형 비례제 문제를 놓고 바른미래당·평화당·정의당과 민주당 간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여기에 평화당이 오랫동안 러브콜을 했던 이용호·손금주 의원이 민주당으로 옮기면서 개혁입법연대 뿐만 아니라 범여권 구도도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지난 28일 "민주당이 이들의 입당을 허용한다면 평화당과 개혁연대를 만들어 협치는 하지 못할망정 관계를 작심하고 깨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며 "만약 정부여당이 촛불민심을 받들어 정치개혁 경제사회개혁에 애쓰기보다 양당구도 온존을 위한 구정치방식을 고집한다면, 개혁연대는 물 건너가고 평화당에 국정의 협조를 구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