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13:19
이준석, 안락사 논란 빚는 동물권단체 '케어' 정조준
이준석, 안락사 논란 빚는 동물권단체 '케어' 정조준
  • 김민우 기자
  • 승인 2019.01.14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오른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수백마리의 동물을 안락사 시킨 것으로 알려져 논란을 빚고 있는 동물권단체 '케어'를 비판했다. /뉴시스
이준석(오른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수백마리의 동물을 안락사 시킨 것으로 알려져 논란을 빚고 있는 동물권단체 '케어'를 비판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김민우 기자] 바른미래당이 동물권단체 '케어'를 정조준했다. 이 단체는 문재인 대통령의 반려견 '토리' 입양을 주선하면서 주목받았는데, 최근 불법으로 동물들을 안락사시킨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는 이번에 눈뜨고 코 베였다. '양두구육'이라는 사자성어처럼, 표리부동한 사람들에게 청와대가 제대로 낚였다"며 "청와대 부속실은 대통령의 명예와 권위가 좋지 못한 의도를 가진 사람들에게 악용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청와대는 당장 대통령의 반려견 토리에 대한 상업적 이용권을 이 단체에게서 박탈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청와대 부속실은 주변에 이러한 대통령을 등에 업고 상업적 활동을 하는 사람들을 잘 파악해서 더 이상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11일 진실탐사그룹 '셜록'은 '케어'의 전·현직 직원들의 증언을 토대로 수년간 보호하던 개와 고양이 수백마리를 몰래 안락사시켰다고 보도했다. 박소연 케어 대표는 보호 중이던 동물들을 몰래 안락사시켰으며, 안락사한 동물 일부를 입양 보낸 것으로 통계 조작을 벌인 의혹을 받고 있다.

케어는 2002년 창립한 '동물사랑실천협회'가 2015년 명칭을 바꾼 곳으로, 동물자유연대, 카라와 함께 국내 3대 동물권단체로 꼽힌다. 특히 이 단체는 '2011년부터 안락사를 시키지 않았다'고 대대적으로 홍보를 하면서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여기에 케어는 유기견 입양을 활성화 하기 위해 2년간 보호하던 토리의 청와대 입양을 추진했는데, 2017년 기준 13억5,000만 원에 달하는 후원금을 거둬들이며 '토리 효과'를 톡톡히 누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최고위원은 "이 단체는 연간 20억원에 달하는 후원금을 받고 있다고 한다"며 "앞으로는 대통령을 팔고, 뒤로는 수백 마리 강아지들의 안락사를 시킨 이 단체는 명확하게 대중을 상대로 사기를 친 것"이라고 맹비판했다.

한편 케어 측은 논란이 커지자 지난 11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이제 안락사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면서 "지난 한 해만 구호동물 수는 약 850여마리였다. 2015년쯤부터 2018년까지 소수의 안락사가 불가피했다"고 안락사 사실을 시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