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14:49
현대중, 이번엔 ‘기술탈취’ 의혹… 사건 검찰 송치
현대중, 이번엔 ‘기술탈취’ 의혹… 사건 검찰 송치
  • 조나리 기자
  • 승인 2019.01.18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이 충청권 중소기업 삼영기계(주)의 핵심기술을 탈취한 혐의로 검찰의 조사를 받게됐다. /뉴시스
현대중공업이 충청권 중소기업 삼영기계(주)의 핵심기술을 탈취한 혐의로 검찰의 조사를 받게됐다. /뉴시스

[시사위크=조나리 기자] 현대중공업이 지난해에 이어 새해에도 각종 잡음으로 고초를 겪고 있다. 지난해 하청업체에 대한 단가 후려치기 등 ‘갑질’ 논란이 불거졌던 현대중공업이 이번에는 중소기업 기출탈취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게 됐다. 다만 현대중공업 측은 이 같은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 삼영기계 “현대중, 기술 탈취하고 거래 정지해”

지난 17일 <대전MBC>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의 중소기업 기술탈취를 수사한 경찰이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대전지검에 송치했다.

충청권 기업인 삼영기계(주)는 지난해 현대중공업이 자사 핵심 기술을 탈취했다며 경찰에 고발했다. 삼영기계는 1997년부터 선박 엔진 부품인 ‘피스톤’ 제품을 현대중공업에 납품했다. 현대중공업은 2012년부터 피스톤 생산과 관련한 공정 및 제조 기술 문서를 지속적으로 요구했다.

현대중공업의 삼영기계 기술탈취는 지난해 10월 국정감사를 통해 알려졌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중소벤처기업부 종합감사에서 출석한 삼영기계 측은 지난해 7월 현대중공업이 자신들의 기술을 무단으로 도용해 또 다른 하청업체에 생산을 맡겼다고 주장했다.

이날 국감 증인으로 나온 한국현 삼영기계 대표는 “국내에서 선박용 피스톤을 제작하는 기술은 삼영기계밖에 없다”면서 “현대중공업이 또 다른 하청업체에 도면을 넘기고 훨씬 낮은 가격에 제품을 납품하도록 했다. 이후 현대중공업과 거래가 끊겨 매출이 어려움에 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대중공업은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총 8차례나 기술 자료를 가져갔다”면서 “해당 기술들은 수십년 간 직원들이 피땀흘려 성취한 핵심 기술들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장기돈 현대중공업 엔진기계사업 대표는 “삼영기계가 가지고 있는 특허는 엔진 중 하나의 파트에 불과하다”며 “엔진전체는 현대중공업이 독자적으로 가지고 있던 기술”이라고 반박했다. 이 같은 장 대표의 답변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하나의 파트라도 현대중공업이 특허를 받은 게 아니면 기술침해가 아니냐”라고 질타하기도 했다.

현대중공업 측은 사건이 검찰에 송치된 현재까지도 같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현대중공업 측은 이와 관련 <시사위크>에 특별한 입장을 밝히진 않았다. 다만 앞서 대전MBC와의 인터뷰에서 “삼영기계가 현대중공업이 제공한 엔진 도면을 보고 부품을 제작한 것이기 때문에 해당 기술은 현대중공업 기술”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지난해에부터 하청업체 ‘갑질’ 논란으로 곤욕을 치렀다. 지난해 8월 정의당이 주최한 ‘대기업 갑질 피해 증언대회’(이하 증언대회)에 참석한 이원태 동영코엘스 대표는 현대중공업의 단가 후려치기를 폭로하기도 했다.

두 달 뒤인 10월에도 현대중공업이 공정위의 협력업체 갑질 직권조사 직전 관련 자료들을 모두 폐기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당시 김종훈 민중당 의원은 “현대중공업이 공정위 조사를 앞두고 자료를 완전히 삭제하기 위해 ‘블랙매직’이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했다”고 밝혔다.

반면 현대중공업 측은 당시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현대중공업은 일반 선박뿐 아니라 함정과 군함 등 군사기밀을 다루는 특수선도 제작하고 있다”면서 “국방부 훈령에 따르면 관련 프로젝트 종료 후 자료를 삭제해야 한다. 공정위 조사와는 관계가 없다”고 의혹을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