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05:46
장관 7~8명, 북미정상회담 전 교체 가능성
장관 7~8명, 북미정상회담 전 교체 가능성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02.11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 전 중폭 이상 개각을 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 전 중폭 이상 개각을 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북미 정상회담 전 개각을 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와 주목된다. 내년 총선 출마가 예상되는 장관들을 중심으로 규모는 7~8명 수준으로 전망됐다. 청와대는 특별히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고 있다.

10일 <연합뉴스>는 정부 고위관계자의 발언을 인용 “개각 준비가 거의 끝났다”며 “금명간은 아니지만 곧 발표할 것으로 안다”고 보도했다. 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검증만 마무리되면 발표할 수 있다”고 말했으며, 다른 청와대 관계자도 “언제 발표하겠다는 논의한 적은 없지만, 누구를 내보낼지 고민하는 단계는 지났기 때문에 하려고 하면 쉽게 하지 않겠느냐”고 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교체 대상으로는 초대 장관들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특히 김부겸 안전행정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부 장관 등 정치인 출신 장관들의 교체가 확실시 된다. 정치인 출신은 아니지만 초대 장관인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박상기 법무부 장관 등도 교체 가능성이 점쳐진다.

청와대는 말을 아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11일 기자단에게 문자메신저를 통해 “인사는 대통령의 결정 전까지는 알 수 없다”고 했다. 이는 대부분의 절차를 마치고 문재인 대통령의 마지막 재가만 기다리고 있다는 의미로도 해석이 가능하다. 실제 청와대는 인사발표가 임박한 시점에 “인사권은 대통령의 고유권한”이라는 식의 메시지를 내놨었다.

사실 이번 개각은 정치권 안팎에서 충분히 예측된 바 있다. 지난 1월 문 대통령이 임종석 전 비서실장 등 1기 청와대 참모를 교체하는 등 ‘문재인 정부 2기’ 출범을 예고한 때부터다. 인사청문회 절차가 없는 비서진들을 우선 임명한 뒤, 장관급 인선은 검증을 마친 뒤 발표할 것으로 봤다. 시기상 설 연휴 이후가 유력하게 꼽혔다. 

최종 발표 시기는 현재까지 다소 유동적이다. 결정이 나면 시간을 끌지 않는 문 대통령의 인사 스타일상 그리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다만 일괄 인사발표를 한다는 방침에 따라 마지막 한 명까지 검증이 완료돼야 하기 때문에 시기가 늦춰질 가능성도 없지 않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