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6 18:50 (금)
산은캐피탈, 세무조사에 관심 쏠린 이유
산은캐피탈, 세무조사에 관심 쏠린 이유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9.02.11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세청이 산은캐피탈에 대한 세무조사에 돌입해 이목을 끌고 있다.
국세청이 산은캐피탈에 대한 세무조사에 돌입해 이목을 끌고 있다.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산업은행의 자회사인 산은캐피탈이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 일반적인 정기 세무조사로 관측되지만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는 분위기다.

◇ 국세청, 산은캐피탈 정기 세무조사 착수     

금융권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은 이달 초부터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산은캐피탈 본사에 조사1국 소속 요원들을 파견해 회계장부를 확보하는 등 세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세무조사는 내달 중순까지 진행될 것으로 관측된다.  

산은캐피탈 관계자는 “정기 세무조사의 일환으로 알고 있다”며 “그 외의 내용에 대해선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기업의 세무조사는 통상 4~5년 주기로 진행된다. 이번 세무조사도 이 같은 성격의 정기 세무조사라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세무조사는 그 자체로 기업에게 적잖은 부담으로 다가오는 이슈다. 세무조사는 기업의 회계내역 전반을 면밀히 들여다보는 과정이다. 기업 입장에선 긴장의 끈을 놓기 어려운 이유다. 또 세무조사 후, 추징금을 받게 되는 사례가 적지 않은 점도 달갑지 않는 이유로 지목된다. 

더구나 산은캐피탈은 이번 세무조사 소식이 전해지면서 불편한 과거 구설수까지 재조명돼 진땀을 흘려야 했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불거졌던 ‘대부업체 대출 논란’과 이번 세무조사를 연관 짓는 시각이 나와서다. 

당시 산은캐피탈은 지난 2014년부터 2018년 9월까지 약 5년간 대부업체에 2,591억원을 대출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일각에선 관련 논란이 불거진 점을 감안해 면밀한 세무조사가 이뤄질 것이라는 시각이 제기됐다. 산은캐피탈 측은 이같은 관측에 대해 “세무조사와는 연관성이 없는 사안”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세무조사는 기업의 회계처리가 적정했는지를 들여다보는 과정이다.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이뤄진 적법한 대출이라면 세무조사 이슈와는 직접적인 연관성은 없을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기업 가치 제고와 대외 신인도 관리에 바짝 신경 쓰고 있는 산은캐피탈 입장에선 이번 구설수가 반갑지는 않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산은캐피탈은 산업은행이 지분 99.92%를 보유하고 있는 곳이다. 산업은행은 산은캐피탈을 2015년 11월부터 2016년 초까지 두 차례에 걸쳐 매각하려고 했지만 실패했다. 매각 불확실성이 부각되면서 산은캐피탈도 한동안 자금조달 부담이 커지는 등 어려움을 겪어야 했다. 

다만 산업은행이 2017년 초 산은캐피탈의 매각 계획을 사실상 잠정 중단한 뒤, 안정화 추세를 보여 왔다. 산은캐피탈은 2017년 별도기준 순이익이 1,181억원으로 전년대비 20.6% 증가했다. 지난해 3분기까지 별도기준 순이익은 전년대비 19.9% 1,139억원을 기록, 성장세를 지속했다. 이익 성장세가 이어지면서 매각 이슈도 잠잠해진 분위기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