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03:10
문재인 대통령, 조건부 ‘동남권 신공항’ 재검토 시사
문재인 대통령, 조건부 ‘동남권 신공항’ 재검토 시사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02.14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 사상구에서 부산 대개조 비전 선포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 사상구에서 부산 대개조 비전 선포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정된 ‘동남권 신공항’에 대해 재검토 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그간 부산시에서 주장했던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의 의미는 아니었지만, 일단 가능성은 열어둔 셈이다. 변성완 부산시 행정부시장은 대통령께서 “큰 선물을 주셨다”며 환영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방침은 부산지역 경제인들과 오찬 자리에서 나왔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검증 결과를 놓고 다섯 개 광역자치단체의 뜻이 하나로 모아진다면 결정이 수월해질 것이고, 만약에 생각들이 다르다면 부득이 총리실 산하로 승격해서 검증 논의를 결정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중요한 것은 그런 것을 논의하느라 다시 또 사업이 표류하거나 지나치게 사업이 늦어져서는 안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동남권 신공항’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공약으로 처음 사업이 추진됐고, 경남 밀양과 부산 가덕도 두 곳의 후보지를 놓고 지역 간 갈등이 첨예했다. 부산지역과 대구ㆍ경북의 반목 끝에 박근혜 정부 때인 2016년 결국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론이 났다. 하지만 지난해 취임한 오거돈 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송철호 울산시장 등이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을 언급했고 공동 검증단을 구성해 이달 말 발표를 목표하고 있다.

청와대 안팎에서는 문 대통령의 발언이 ‘가덕도 신공항’ 추진을 염두한 발언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실제 문 대통령은 과거 민주당 대표 시절 부산 가덕도를 방문하는 등 사실상 ‘가덕도 신공항’을 지지했었다.

다만 확대해석을 경계하는 시각도 있다. 문 대통령의 발언 그대로 영남권 5개 자치단체의 합의가 우선이며, 총리실 산하로 검증을 진행한다고 해도 “지나치게 사업이 늦어져서는 안 된다”는 발언은 기존 방침을 유지하겠다는 뜻에 가깝다는 점에서다. 무엇보다 정부가 충분히 검증해 결정한 김해공항 확장을 번복하는 데 대한 부담이 크기 때문에, 재추진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