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8 15:48 (목)
[최악의 미세먼지] 민주당 “한중 협조체제 강화”
[최악의 미세먼지] 민주당 “한중 협조체제 강화”
  • 은진 기자
  • 승인 2019.03.05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뉴시스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수도권 지역에 5일 연속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되는 등 연일 최악의 초미세먼지 농도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환경 분야에서의 한·중 협조체제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근래 중국발 서풍과 대기 정체 현상이 겹치며 미세먼지가 더욱 악화했다는 것이 전문가 의견이지만, 이유를 막론하고 국민에 불편과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정부와 민주당은 미세먼지 원인물질 발생을 원척적으로 줄이기 위해 다양한 정책적 역량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중 협조 체제도 협약이나 협정 수준이 되도록 더욱 강화하겠다. 지난달 한중 환경장관 회담에서 미세먼지 저감 체제 구축에 양측이 합의했다. 이와 관련한 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국회의 역할도 중요하다. 지난해 미세먼지 특별법이 처리되면서 해결의 전기가 마련됐다. 다만 보다 실질적인 입법조치 수립을 위해 이번 3월 임시국회에서 여야가 적극 노력해야 한다. 특히 미세먼지 특별관리지역 확대를 위한 야당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한정애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이 자리에서 “지금과 같이 미세먼지 농도가 극심한 상황에서 지방자치단체가 제 역할을 해주지 않는다면 아무리 미세먼지 특별법 조치를 한다고 한들 중앙정부가 하고자 하는 방향으로 빨리 진행될 수 없다”며 “지자체 역량을 총 동원해서 상시 가동되고 있는 미세먼지 배출 사업장 관리·감독을 강화해주시길 부탁드린다. 원활한 대응방안 마련을 위해 당정이 협력해서 지자체와의 협력 강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