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1 20:14 (목)
‘김학의 자료’ 놓고 검-경 신경전
‘김학의 자료’ 놓고 검-경 신경전
  • 조나리 기자
  • 승인 2019.03.14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김학의 누락 자료 달라” vs 경찰 “다 제출했다”
오는 31일 조사활동 만료를 앞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경찰로부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사건과 관련 과거 수사 자료를 받지 못하면서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뉴시스
오는 31일 조사활동 만료를 앞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경찰로부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사건과 관련 과거 수사 자료를 받지 못하면서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뉴시스

[시사위크=조나리 기자] 경찰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사건과 관련해 과거 누락된 증거를 제출해달라는 검찰 요청에 거부한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이 사건 수사 과정을 재조사하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앞서 경찰에 누락된 디지털증거 3만건을 제출해달라고 요청했다. 경찰 보고서 등에는 다량의 디지털 증거가 복원된 것으로 나타나 있지만, 검찰에 송치된 기록에는 없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지난 12일 경찰은 “당시 증거는 검찰에 다 보냈고, 관련 없는 증거는 폐기했다”고 회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경찰은 검찰이 과거 부실수사 책임을 경찰에게 돌리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지난 11일 만갑룡 경찰청장은 기자간담회에서 “통상적으로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절차가 있는데 그 과정을 거쳤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우회적으로 유감을 표했다.

오는 31일 조사활동 만료를 앞둔 진상조사단은 경찰로부터 자료를 받지 못하자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더욱이 조사단은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건설업자 윤모 씨의 별장에 전·현직 군 장성들도 드나들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이다.

이에 조사단은 추가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판단될 경우 법무부에 활동 기간 연장을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