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8 18:11 (목)
이해찬, 황교안·곽상도의 '김학의 모르쇠'에 “그게 가능한 일인가”
이해찬, 황교안·곽상도의 '김학의 모르쇠'에 “그게 가능한 일인가”
  • 은진 기자
  • 승인 2019.03.22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학의 사건 당시 법무부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직접 겨냥해 비판했다. / 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학의 사건 당시 법무부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직접 겨냥해 비판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특수강간 의혹에 대해 당 차원의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김 전 차관 사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과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대표를 직접 겨냥하기도 했다.

이해찬 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시 민정수석을 했던 분과 법무부 장관을 했던 분이 법무부 차관이 경질되는 과정과 그 내용을 잘 몰랐다는 얘기를 하고 계신데, 그게 가능한 일입니까”라고 반문하며 “차관이 경질되는데 장관이 모르고 민정수석이 모르면 누가 안단 말인가”라고 했다.

이 대표는 “정부를 운영해봤던 사람으로선 그게 가능한 일인가(싶다). 저 국무총리 시절에 차관이 그렇게 경질되면 반드시 보고를 한다. 원인이 뭐고 무슨 요인이 있었는지. 그런데 당시 장관도 민정수석도 몰랐다면 그건 (박근혜) 정부의 보고체계가 완전히 허위로 돌아갔다는 얘기가 된다”며 “이 점에 대해 당에서 상당히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국당은 민경욱 대변인 논평을 통해 “황교안 대표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이른바 성 접대 의혹 사건과 전혀 무관하며 조사과정에도 전혀 영향을 미친 바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박주민 최고위원도 “한국당이 김학의 사건을 두고 자꾸 정치적 의도가 있다며 소위 황교안 죽이기라는 프레임을 만들어 내고 있다. 과연 국민들이 얼마나 이 같은 주장에 동의할지 의문”이라며 “김학의 사건은 특수강간 등의 혐의를 적용할 경우에 공소시효가 남아있다. 또한 최근 피해자의 진술이 새롭게 나오고 있는 만큼 당연히 충분한 조사와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한국당이 물타기라 주장하는 것이 바로 물타기고,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주장하는 것이 바로 정치적 의도다. 정말 아무 문제가 없다면 지금처럼 프레임을 씌우려 하지 말고 오히려 특검 등 모든 것을 철저히 수용해서 조사하라고 말하는 게 맞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