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4 14:45 (수)
보건복지부 vs 중소제약사, 충돌 직전 ‘왜’
보건복지부 vs 중소제약사, 충돌 직전 ‘왜’
  • 조나리 기자
  • 승인 2019.03.22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네릭(복지약) 약가 인하를 추진하는 보건복지부와 이를 반대하는 중소제약사 간의 충돌이 예견된다.
제네릭(복지약) 약가 인하를 추진하는 보건복지부와 이를 반대하는 중소제약사 간의 충돌이 예견된다.

[시사위크=조나리 기자] 제네릭(복지약) 약가 인하를 추진하는 보건복지부와 이를 반대하는 중소제약사 간의 충돌이 예견된다.

제약업계에 따르면 복지부는 최근 직접 생동 시험을 하면서 자체 제조한 원료의약품을 등록한 업체 제품에 대해서만 기존과 같은 오리지널 약가의 53.55%의 가격을 인정해주기로 했다.

이와 달리 직접 생동시험, 자체 제조, 원료의약품 등록 중 한 요건이라도 충족하지 못하면 약가 비율을 낮추겠다는 방침이다.

복지부의 이 같은 방침이 알려지면서 중소제약업계를 중심으로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다. 지난 19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중소제약사 80여 곳과 대책회의를 진행하고자 했지만, 제약사들의 보이콧으로 파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소제약사들은 협회가 대형 제약사들의 입장만 대변한다고 판단, 최근까지도 별도로 모임을 갖고 대응방안을 논의 중에 있다. 22일 오전에도 10여개의 중소제약사 대표가 긴급 회동을 갖고 회의를 이어갔다.

중소제약사들은 정부의 약가인하 정책이 시행될 경우, 생존위기에 몰릴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특히 정부가 제시한 세 가지 조건을 모두 충족할 수 있는 중소제약사가 거의 없다는 설명이다. 또한 중소제약사 대부분이 자체 생산시설이 아닌 위탁생산시설을 통해 제네릭 의약품을 생산·판매하고 있다.

이에 중소제약사들은 정책 불복 소송은 물론 생존권 사수 궐기대회와 같은 단체행동 등도 고려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아울러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 집단 탈퇴 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한편 향후 보건복지부에서 정책 수정 등의 방안이 나올 수도 있다. 다만, 수정안 역시 중소제약사들의 동의를 얻지 못할 경우 복지부와 중소제약사 간의 출동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