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8 15:48 (목)
[그알, ‘린사모’ 의혹] 호날두 모자이크 vs 지창욱 NO 모자이크… ‘왜’
[그알, ‘린사모’ 의혹] 호날두 모자이크 vs 지창욱 NO 모자이크… ‘왜’
  • 나은찬 기자
  • 승인 2019.03.24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23일 방송을 통해 ‘버닝썬 게이트’로 비화된 클럽 버닝썬의 실태와 ‘대만 린사모’로 통하는 해외 투자자에 관한 의혹들을 대거 소개한 가운데, 이 과정에서 린사모로 추정되는 여성이 지창욱과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돼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갈무리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23일 방송을 통해 ‘버닝썬 게이트’로 비화된 클럽 버닝썬의 실태와 ‘대만 린사모’로 통하는 해외 투자자에 관한 의혹들을 대거 소개한 가운데, 이 과정에서 린사모로 추정되는 여성이 지창욱과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돼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갈무리

[시사위크=나은찬 기자] ‘버닝썬 게이트’ 파문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다. 이번엔 배우 지창욱에 불똥이 튀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23일 방송을 통해 ‘버닝썬 게이트’로 비화된 클럽 버닝썬의 실태와 ‘대만 린사모’로 통하는 해외 투자자에 관한 의혹들을 대거 소개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선 ‘린사모(대만 사모님)’로 추정되는 인물과 지창욱이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돼 시선을 집중시켰다. 제작진은 지창욱의 얼굴을 모자이크 처리 없이 그대로 노출했다. 린사모가 지창욱뿐만 아니라 축구선수 호날두와 찍은 사진도 공개됐지만, 호날두는 모자이크 처리가 돼 있고 지창욱 사진은 모자이크 처리가 되지 않았다.

방송이 나간 후 온라인 상에선 지창욱도 ‘대만 린사모’ 혹은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이에 지창욱 측은 24일 공식입장문을 내고 “팬의 부탁으로 사진을 함께 찍은 것 뿐”이라며 반박했다.

지창욱의 소속사 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23일 방송에 노출된 이미지 속 인물과 당사 배우는 전혀 관계 없으며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당사 배우에 대한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확대, 악성 루머 및 성희롱으로 이어져 배우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다”며 “배우는 물론 가족과 이 상황을 지켜본 팬 여러분들에게도 피해와 상처를 주고 있다. 관련 추측성 루머에 대해 작성, 게시, 유포 등 불법 행위를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논란이 커지자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 역시 입장문을 내고 해명에 나섰다.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방송 중 배우 지창욱 씨가 나온 장면은, 버닝썬의 해외투자자 ‘린사모’가 한국 연예인들과의 친분을 과시하는 인물이라는 맥락에서 사용된 것”이라며 “지창욱 씨가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이 있다는 취지는 아니고 확인된 바도 없음을 밝힌다”고 설명했다.

호날두의 사진엔 모자이크를 처리한 데 대해선 “CG팀의 실수”라고 해명했다. 자막에 호날두의 이름이 그대로 나간 만큼 얼굴을 모자이크 할 필요가 없었는데 실수로 모자이크 됐다는 것이다. 지창욱의 얼굴만 공개할 의도는 아니었다는 게 제작진의 설명이다. 

그러나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버닝썬 사건이 사회적 파장이 커지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제작 과정에 신중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일부 네티즌들은 “배우 지창욱이 사건과 관련이 없다면 설명이 아니라 사과를 해야하는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24일 현재까지도 지창욱을 비롯해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관련 내용들은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검색어에 오르며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한편 ‘그것이 알고 싶다’에 따르면, 버닝썬 지분 중 20%는 ‘대만 갑부’로 불리는 린사모란 여성이 가지고 있다. 그는 승리 및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와 친분이 두텁고, 삼합회의 대장도 아레나로 데리고 올 만큼 영향력도 상당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