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6 08:52 (수)
[기자수첩] 세월호의 ‘사라진 3분’, 어둠 밝히는 촛불되길
[기자수첩] 세월호의 ‘사라진 3분’, 어둠 밝히는 촛불되길
  • 조나리 기자
  • 승인 2019.03.29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위크=조나리 기자]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이 처음이자, 그리고 마지막이길 바라며 국민청원을 시작한다. 그간 유가족들을 괴롭혔던 ‘침몰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실마리를 찾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마냥 다행스러운 것은 아니다. 지난 28일 제2기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참사 초기 검찰에 제공됐던 선체 폐쇄회로(CC)TV에 대한 조작 가능성을 제기했다. 만약 사실이라면 지난 5년간 누가, 왜, 이 같은 지시를 한 것인지도 수사를 통해 밝혀내야 한다.

쉽지 않은 싸움을 다시 시작한 유가족들은 “세월호가 왜 침몰됐는지, 왜 승객들을 구조하지 않았는지 꼭 밝히겠다”면서 “아울러 4·16 이전과 다른 세상을 만들기 위해 다시 한 번 응원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 따르면 2014년 6월 22일 해군이 세월호 선내 안내데스크에서 수거했다고 주장한 DVR(Digital Video Recorder: 영상저장 녹화장치)과 검찰에 제출된 DVR이 상이한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포착됐다.

해당 DVR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와 함께 바다 속으로 침몰했다. 이후 같은해 5월 유가족들은 해경과 검찰에 CCTV DVR 수거를 요청했다. 해경은 그로부터 또 한 달 뒤인 6월 15일 DVR 수거계획 설명회를 진행했고, 같은 달 22일에야 인양했다. 유가족들은 이틀 뒤인 24일 검찰에 CCTV DVR 증거보전 신청을 했다.

그러나 두 달 뒤인 8월 22일 광주지법 목포지원에서 복원된 CCTV 영상이 공개됐음에도 세월호 침몰 원인은 밝힐 수 없었다. 복원 결과 ‘참사 발생 3분 전’까지의 영상만 존재했기 때문이다. 이후 유가족들은 줄곧 DVR의 조작 가능성을 제기했고, 제2기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 해경이 수거한 DVR과 검찰에 이관한 DVR가 상이한 사실을 발견한 것이다.

특별조사위원회에 따르면 해경이 수거한 DVR과 검찰에 제출된 DVR은 동일한 증거물이어야 함에도 손잡이 고무패킹 유무, 전면부 잠금상태, 잠금부위 훼손 여부 등에서 차이가 있었다. 이에 따라 조사위는 ▲2014년 6월 22일 해군이 DVR을 실제로 수거하지 않았을 가능성 ▲해군이 수거했다고 주장한 DVR과 검찰에 제출된 DVR이 다른 물건일 가능성 ▲해군이 미리 수거한 DVR을 편집·조작했을 가능성 등을 제기했다.

이 같은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시 큰 파장이 예상된다. 그간 유가족들은 침몰 원인을 밝히기 위해 가족을 잃은 슬픔도 억누르며 오랜 싸움을 이어왔다. 사회적 비용도 만만치 않았다. 세월호 침몰 원인을 밝히기 위해 제1기 특별조사위와 세월호 선체조사위가 조사를 벌이기도 했다. 하지만 앞서 두 조사위는 조사 시간 부족 등을 이유로 의혹들을 충분히 해소하지 못했다.

심지어 지난해 8월 6일 선체조사위는 침몰 원인을 놓고 2가지 엇갈리는 결론을 내놔 안타까움을 더했다.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2014년 6월 23일 국회에서 특별법 제정을 위한 싸움을 하던 중 세월호 CCTV DVR이 발견됐다는 연락을 받았다”면서 “우리는 증거보전신청을 하는 등의 노력을 통해 DVR을 확보하는데 성공했는데, 이제와서 그 DVR이 가짜라니 경악을 넘어 분노에 치가 떨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참사 5주기를 앞둔 지금, 이 사건은 검찰 수사가 필요한 범죄임이 드러났다”면서 “검찰 수사를 통해 아직도 밝히지 못한 3대 의혹을 풀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보내달라”고 호소했다.

협의회가 언급한 3대 의혹이란 왜 선원들만 표적 구조를 했는지, 세월호 급변침과 침몰 원인, 박근혜 정부의 증거 조작·은폐 의혹이다. 아울러 이들 의혹을 밝히는 것은 2014년 4월 16일, 안타까운 심정으로 침몰하는 세월호를 생중계로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모든 국민들의 요구이기도 할 것이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