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16:31
빗썸 “어제밤 비정상적 출금 확인.. 내부자 소행 가능성”
빗썸 “어제밤 비정상적 출금 확인.. 내부자 소행 가능성”
  • 이선재 기자
  • 승인 2019.03.30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에서 대규모 암호화폐가 비정상적으로 출금된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에서 대규모 암호화폐가 비정상적으로 출금된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

[시사위크=이선재 기자]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에서 비정상적인 암호화폐 출금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빗썸은 시스템이 안정화 될 때까지 암호화폐 입출금 서비스를 잠정 중단할 예정이다.

30일 빗썸 운영사 BTC코리아는 회사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29일 밤 10시 15분경 빗썸의 이상거래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회사 소유분의 암호화폐에 대상 이상 출금을 감지했다”면서 “회사 매뉴얼에 따라 감지 시점부터 모든 암호화폐를 전량 콜드월렛으로 보호 조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암호화폐 입출금 차단을 통한 점검을 실시한 결과 이번 사고는 현재까지 외부의 침입 경로가 드러나지 않아 내부자 소행의 사고로 판단하고 있다”며 “해당 사실에 기반해 KISA 및 사이버경찰청, 보안업체와 함께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회원들의 자산은 안전하다”고 말했다.

빗썸은 이어 “주요 거래소 및 재단들과 공조하고 있어 유실한 암호화폐 상당을 회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면서 “회원님들의 원화 입출금 서비스는 이용가능 하오며, 암호화폐 입출금은 서비스의 안정성을 확보해 조속한 시일 내에 재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빗썸의 공식 발표 이전에 카카오톡과 텔레그램 등을 통해 빗썸 해킹 소문이 퍼졌다. 영국의 이오스(EOS) 모니터링 업체 ‘EOS 어쏘리티’는 텔레그램에 “빗썸에 있는 5,300만 개의 이오스 중 300만 개가 탈취된 것으로 확인된다”는 공지를 올렸다.

이오스 어쏘리티 측은 “현재 빗썸 측은 프라이빗 키(암호화폐 보관에 이용하는 잠금장치)를 도난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탈취된 이오스는 빗썸 외 5개 거래소를 통해 분산돼 옮겨진 상태”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빗썸에서 발생한 비정상적 암호화폐 출금 행위가 해킹으로 밝혀질 경우, 2016년 6월, 2017년 6월에 이어 3번째 해킹이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