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4 15:30 (수)
이명박 최측근 김성우의 직격탄 "다스는 MB 소유"
이명박 최측근 김성우의 직격탄 "다스는 MB 소유"
  • 소미연 기자
  • 승인 2019.04.15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측근으로 불렸던 김성우 전 다스 사장으로부터 다스의 실소유주로 지목을 받았다. 뿐만 아니다. 분식회계 지시자로도 지목을 당해 항소심에 부담이 커졌다. / 뉴시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측근으로 불렸던 김성우 전 다스 사장으로부터 다스의 실소유주로 지목을 받았다. 뿐만 아니다. 분식회계 지시자로도 지목을 당해 항소심에 부담이 커졌다. / 뉴시스

[시사위크=소미연 기자] 김성우 전 다스 사장은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불렸다. MB가 현대건설 사장으로 재직할 때 8년간 자금담당 부장 등으로 손발을 맞췄다. 이후 MB의 지시에 따라 현대건설을 퇴사하고, 다스 전신인 대부기공을 설립했다. 1996년부터 12년 동안 MB의 친형 이상은 회장과 함께 공동대표를 지냈다. 다스의 인감 도장을 관리한 것도 바로 그다.

다시 말해, 김성우 전 사장은 MB와 다스의 연결고리다. 그의 증언이 MB의 항소심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박에 없다. 실제 지난 12일 서울고법 형사1부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도 직격탄을 날렸다. 이날 증인으로 법정에 출석한 김성우 전 사장은 “다스의 경영을 총괄했던 실질적 사주는 이상은 회장이 아니라 MB”라고 말했다.

김성우 전 사장은 앞서 검찰에 제출한 진술서에도 MB에게 결산보고서, 직원 급여 인상, 인사 이동 등을 보고하기 위해 영포빌딩과 논현동 자택을 찾은 사실, MB가 서울시장 재직할 때는 혜화동 관사에 가서 보고한 사실을 밝혔다. 물론 MB 측은 반박했다. 다스는 이상은 회장의 소유로, 친형의 부탁에 1년에 한두 번 회사를 봐줬을 뿐이라는 게 MB 측의 주장이다.

하지만 이날 김성우 전 사장은 “1990년대 초부터 MB의 지시로 다스 분식회계를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연간 20억원씩 총 300억원의 비자금을 만들었고, 이 비자금은 MB의 처남 고 김재정 씨와 다스 협력업체 금강의 대표 이영배 씨를 통해 MB에게 전달했다는 것. 특히 다스 소송에서 패소하자 ‘그 많은 수임료를 지불하고도 왜 졌느냐’는 질책도 받았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측근의 변심에 MB의 항소심 전망이 어두워지고 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