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13:13
집안 곳곳에 ‘몰카’… 제약사 대표 아들 덜미
집안 곳곳에 ‘몰카’… 제약사 대표 아들 덜미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9.04.18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집안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하고 여성들을 불법으로 촬영한 제약회사 대표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자신의 집안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하고 여성들을 불법으로 촬영한 제약회사 대표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정준영 사건으로 우리 사회의 '몰카'에 대한 경각심이 한층 고조된 가운데, 자신의 집안 곳곳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하고 10년 간 집을 방문한 여성들을 불법 촬영한 한 제약회사 대표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18일 서울 성동경찰서 등에 따르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지난달 고소된 30대 이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이 최근 청구됐다.

이씨는 화장실이나 전등, 시계 등 집안 곳곳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하고 방문한 여성들의 신체를 동의 없이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이 이씨 노트북과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인 결과 10년에 걸쳐 촬영된 불법 영상과 사진이 수백 개가 넘게 나온 것으로 전해지며, 피해 여성만 30여명에 달한다고 한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 대부분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진다. 다만 혼자 보기 위한 것일 뿐, 유포 목적은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피해 여성 중 한 명은 JTBC와의 인터뷰에서 “몰카 찍는 게 자기 6년 동안 혼자 자취하면서 취미생활 같은 거라고. 자기 주변 사람들도 다 그런 거 찍는다고 하는 거예요”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이씨가 촬영물을 외부로 유포했는지 여부를 확인 중에 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