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3 18:48 (화)
한국당, 공천룰 개정 착수… ‘이한구 악몽’ 극복할까
한국당, 공천룰 개정 착수… ‘이한구 악몽’ 극복할까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04.18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공천룰 개정 작업에 돌입했다. 하지만 공천 심사 요직에 황교안 대표 측근이 포진한 것을 두고 또 한번 공천 파동이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 뉴시스
자유한국당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공천룰 개정 작업에 돌입했다. 하지만 공천 심사 요직에 황교안 대표 측근이 포진한 것을 두고 또 한번 공천 파동이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자유한국당이 21대 총선을 앞두고 공천룰 개정에 착수했다. 개정 작업은 과거 공천룰을 복기하는 것부터 시작한다. 한국당은 20대 총선에서 ‘공천 파동’을 겪고 참패했다. 18~19대 총선에서도 이른바 ‘계파 학살’ 공천이 일어났다. 한국당은 이를 반면교사 삼아 ‘이기는 공천’을 한다는 계획이다.

한국당의 공천 파동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2008년 18대 총선 때 친이계(친 이명박계) 주도로 휘두른 공천권에 친박계(친 박근혜계)가 사실상 전멸했다. 당시 친박계는 탈당 후 ‘친박연대’라는 조직을 만들어 그해 총선에서 일부 살아남았다.

2012년 19대 총선 공천은 친박계의 복수전이었다. 20대 총선 공천 과정도 순탄치 않았다. ‘진박(진실한 친박계) 감별사’라는 해괴한 말이 나올 정도로 심각하게 당내 갈등이 표출됐다. 비박계(비 박근혜계)는 거세게 반발했고, 일부는 탈당 후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이른바 ‘이한구 공천 파동’이라고 불리는 이 사건은 그해 총선 참패 주요 원인으로 지목됐다.

당 신(新)정치개혁특별위원회 산하 공천혁신소위원회는 18일,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과거 공천 사례들을 모아 복기했다. 복기한 내용을 바탕으로 공천룰 방향을 설정할 예정이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공천을 담당할 한선교 사무총장과 추경호 전략기획부총장은 황교안 대표 측근으로 분류된다. 이 때문에 내년 총선 공천도 ‘친황계’(친 황교안계) 위주로 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황 대표가 4‧3재보궐선거 통영‧고성 국회의원 후보로 ‘공안통’ 후배인 정점식 변호사를 공천하자 ‘친황계’ 득세 가능성이 거론됐다.

그럼에도 공천혁신소위 관계자는 이날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우리가 (공천을) 실패한 것, 잘한 것을 복기하면서 (향후 공천룰 방향에 대한) 내용이 모일 것”이라며 “여러 번 회의를 진행하면서 공천룰에 대한 소위 위원들의 중지도 모이게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