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10:15 (화)
문재인 대통령, 노동절 맞아 투쟁 보다 ‘상생’ 강조
문재인 대통령, 노동절 맞아 투쟁 보다 ‘상생’ 강조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05.01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계도 사회주류… 함께 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노동절을 맞아 상생이 중요하다는 메시지를 내놨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노동절을 맞아 상생이 중요하다는 메시지를 내놨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노동절 메시지를 통해 ‘상생’을 강조했다. 사회적 대타협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 민주노총의 불참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국노총까지 보이콧을 선언할 가능성이 커진데 대한 우려를 나타낸 것으로 해석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SNS를 통해 “노동존중 사회는 우리 정부의 핵심 국정기조다. 최저임금 인상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주 52시간 근로제는 모두 노동자의 삶의 질을 높이고 그것을 통해 노동의 질을 높이고자 한 정책”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정책만으로 하루아침에 사회가 달라질 순 없겠지만, 산업안전보건법의 개정은 갈수록 노동자의 안전과 건강을 높여줄 것”이라며 “고공 농성이나 단식 등으로 고생하던 노동자들이 일터로 돌아갈 수 있게 된 것도 다행스럽다. 쌍용자동차와 KTX 여승무원, 파인텍, 콜텍악기 등 우리 정부 출범 이전부터 있었던 오랜 노동문제들이 모두 해결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노동계를 향해 “노사정이 함께 하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의 조속한 정상화로 좋은 결실을 이뤄내길 기대한다”며 “노동계 또한 우리 사회의 주류라는 자세로 함께해 주기 바란다. 과거 기울어진 세상에서 노동이 ‘투쟁’으로 존중을 찾았다면, 앞으로의 세상에서 노동은 ‘상생’으로 존중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노동이 자랑스러운 나라를 만들고 싶다. 노동으로 꿈을 이루고, 노동으로 세계를 발전시키고, 노동으로 존경받을 수 있는 나라를 이뤄내고 싶다. ‘숙련공’, ‘기능공’, ‘마스터’들이 우리의 일터 곳곳에서, 또는 사회 곳곳에서 주역으로 대접받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회적 대화와 타협 기구로 야심차게 출범한 경사노위는 3월 초 본위원회가 파행된 이후 여전히 정상궤도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 민주노총이 불참한 데 이어, 청년·여성·비정규직 대표들이 탄력근로제에 반발해 보이콧을 선언한 게 컸다. 경사노위 본회의 무산이 계속되자 최근에는 한국노총까지 불참을 경고하면서 출범 5개월 만에 위기를 맞고 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