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22:01
LG유플러스, CJ헬로 인수 계획 제동 걸리나
LG유플러스, CJ헬로 인수 계획 제동 걸리나
  • 조나리 기자
  • 승인 2019.05.01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본사 전경./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본사 전경./ LG유플러스

시사위크=조나리 기자  CJ헬로 인수 의사를 밝힌 LG유플러스가 원하청 노동자들의 고용보장 계획은 전무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미 CJ헬로 측은 하청 노동자들의 40% 가량을 감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희망연대노동조합과 CJ헬로고객센터지부는 LG유플러스가 구체적인 고용 계획을 세우지 않음으로써 CJ헬로의 상시적인 구조조정을 방조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CJ헬로 인수 계획 구체화해야”

LG유플러스 이사회는 지난 2월 14일 CJ헬로 케이블방송을 8,000억원 대에 인수하기로 결정하고, 3월 15일 정부 승인을 신청했다. 현재 공정거래위원회에서 기업결합심사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주식 인수 및 변경승인 심사가 진행 중에 있다. 하지만 LG유플러스는 현재까지 CJ헬로 인수에 따른 구체적인 발전계획이나 원하청 노동자들의 고용 승계 여부를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LG유플러스가 작성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개한 경영계획서에 따르면 CJ헬로 원·하청 노동자들의 고용보장에 대한 설명이 없다. 통상 회사의 매각 과정에는 고용보장 및 노동조건 승계 등에 관한 사항이 노사 간에 공유돼야 한다. 그러나 CJ헬로 전국 34개 1,300여명의 외주업체 고객센터 비정규 노동자들의 고용문제는 이번 인수 과정에서 아예 배제됐다는 지적이다.

특히 LG유플러스는 경영계획서를 통해 CJ헬로 고객센터에서 일하는 AS, 설치, 망 유지 관리 등 기술서비스 담당 노동자들에 대해 사실상 하도급 유지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희망연대노조와 CJ헬로고객센터지부는 “동종업계인 딜라이브의 단계적 직고용 전환과 SK브로드밴드의 자회사 설립을 통해 직고용 전환 등의 추세와도 역행하는 것”이라며 “심지어 LG유플러스 또한 자사 외주업체 노동자들을 2020년 자회사 설립을 통해 직접 고용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상시접속 업무의 외주화는 사실상 구조조정을 예고한 것이나 다름없다”면서 “이미 CJ헬로 현장에서는 상시적인 구조조정 진행으로 비정규 노동자의 40%나 인력이 감축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CJ헬로 비정규, LG유플러스 찾아간 이유

CJ헬로의 구조조정 및 매각 과정에서 고용승계 배제 논란은 지난 2월부터 구체적으로 제기됐다. CJ헬로고객센터지부 또한 구조조정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2월 19일 설립됐다. 그러나 지부에 따르면 CJ헬로 측은 “노조에 가입한 직원은 LG유플러스에서 고용승계 안 한다”, “노조 가입시 권고사직이나 해고하겠다”는 등의 발언으로 조합 활동을 방해해왔다고 주장했다.

또한 원활한 인수 업무를 위해 산재 사고를 은폐하거나 근로기준법 위반에 대한 노조와의 공식적인 대화 요구 또한 번번이 거부해왔다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 희망연대노조와 CJ헬로고객센터지부는 “더이상 CJ헬로를 상대로 한 대화 요구가 사실상 무의미하다고 판단했다. 최근 확인된 바에 따르면 CJ헬로 주요사항은 LG유플러스 승인이 필요하거나 LG유플러스가 직접 결정한다는 것”이라며 “인수에 따른 제반 문제는 앞으로 당사자인 LG유플러스와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노조 측은 우선 CJ헬로 인수에 따른 구체적인 발전 방안도 내놓을 것을 요구했다. 노조는 “LG유플러스는 케이블 방송의 발전계획과 투자계획은 제시하지도 않고 ‘케이블RV 가입자를 IPTV가입자로 전환하는 등 부가상품 영업강화’ 등의 말만 늘어놓고 있다”면서 “지역 밀착형 공익사업 강화를 하겠다고 하지만 아무런 계획이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는 단지정부의 인수 승인을 받기 위한 립서비스에 불과하다”며 “케이블방송의 공적 책무 이행 계획과 투자계획, 원하청 노동자에 대한 고용방안을 밝히고, CJ헬로의 상시적인 구조조정 또한 중단하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