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18:31 (목)
기안84 웹툰에 장애인단체 분노한 이유
기안84 웹툰에 장애인단체 분노한 이유
  • 나은찬 기자
  • 승인 2019.05.11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차별 논란에 휩싸인 네이버 웹툰 ‘복학왕’ 중 한 장면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홈페이지
장애인차별 논란에 휩싸인 네이버 웹툰 ‘복학왕’ 중 한 장면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홈페이지

시사위크=나은찬 기자  인기 만화가 기안84(본명 김희민)가 장애인 비하 논란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최근 공개한 웹툰 중 일부 장면이 청각장애인을 비하하는 표현이라는 지적이 제기된 것. 기안84는 공식 사과하고 내용을 수정했지만 뒷말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발단은 지난 7일 기안84의 웹툰 ‘복학왕’ 248화가 공개되면서다. 청각장애인 캐릭터 여성을 묘사하면서 발음은 물론 생각하는 것까지 어눌한 것으로 표현한 것이 문제가 됐다.

이에 시민단체인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전장연)는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청각장애인을 비하하는 표현이 담겼다며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전장연은 보도자료를 통해 “말이 어눌하고 발음도 제대로 못하는 것은 물론, 생각하는 부분에서도 제대로 발음을 못하는 것처럼 등장 내내 표현되고 있다”고 하면서 “청각장애인이 말을 제대로 못할 것이라는 편견을 고취하고 청각장애인을 별개의 사람처럼 차별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연재물에서는 청각장애인을 지적으로도 문제가 되는 사람처럼 희화화하고 있다”며 “이는 명백히 장애인차별금지법에 따른 장애인에 대한 차별 행위이며 기안84에게 이런 식으로 청각장애인을 희화화할 정당성은 없다”고 강조했다.

전장연은 기안84에게 “지금까지 작품을 통해 지속해서 차별 행위를 해온 데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하라”라고 요구했으며, 네이버를 향해서도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차별 행위가 다른 작품에서 재발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덧붙였다.

논란이 커지자 기안84는 10일 오후, 문제의 장면 속 대사들을 일부 수정하고 작품 마지막 부분에 이미지로 사과문을 게재했다. / 뉴시스
논란이 커지자 기안84는 10일 오후, 문제의 장면 속 대사들을 일부 수정하고 작품 마지막 부분에 이미지로 사과문을 게재했다. / 뉴시스

결국 기안84는 10일 오후, 문제의 장면 속 대사들을 일부 수정하고 작품 마지막 부분에 이미지로 사과문을 게재했다.

기안84는 “이번 원고에 많은 분들이 불쾌하실 수 있는 표현이 있었던 점에 사과 말씀 드린다”며 “성별·장애·특정직업군 등 캐릭터 묘사에 있어 많은 지적을 받았다. 작품을 재미있게 만들려고 캐릭터를 잘못된 방향으로 과장하고 묘사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기안84는 그러면서 “앞으로는 더 신중하겠다. 정말 죄송하다. 다시 한번 사과 말씀 드린다”고 전했다.

하지만 논란은 쉽게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장애인단체가) 너무 지나치게 반응하고 있다’는 의견도 있지만, 상당수는 명백한 장애인 차별이며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을 쏟아내고 있다.

기안84는 앞서도 같은 작품(‘복학왕’)에서 “나이 30살, 아무리 화장을 해도, 좋은 것을 발라도 나이를 숨길 수가 없다”, “누난 늙어서 맛없어” 등과 같이 여성의 나이와 외모를 비하하는 표현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당시 해당 장면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자 기안84는 웹툰 내용을 수정했다.

한편 2008년 웹툰 ‘노병가’로 데뷔한 기안84는 ‘패션왕’이라는 작품으로 화제를 모으며 인기작가 반열에 이름을 올렸다. 현재 ‘복학왕’을 네이버 웹툰에 연재 중이다.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도 출연 중이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