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18:37 (화)
국회 파행 장기화… ‘한국당 복귀 촉구’ 나선 민주당
국회 파행 장기화… ‘한국당 복귀 촉구’ 나선 민주당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05.14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국회 파행이 장기화 된 데 대해 거듭 자유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 뉴시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국회 파행이 장기화 된 데 대해 거듭 자유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국회 파행 사태가 장기화되는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거듭 자유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14일 “국회가 분열과 갈등의 언어를 버리고 평화의 길로 나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며 “금주 내로 반드시 국회 정상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을 향해 ‘조건없는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지금의 국회 경색이 국민 모두에게 걱정을 끼치는 것 같아 매우 송구하고 안타깝다”면서도 한국당이 요구한 선거제‧사법제도 개혁 법안의 패스트트랙 처리 방침 철회는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시계의 태엽은 거꾸로 되돌릴 수 없다. 정상적으로 진행된 입법 절차는 되돌릴 수 없고 해서도 안 된다”라며 “이제는 책임 공방에서 벗어나 민생을 위해 국회로 돌아와달라고 한국당에 거듭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또 대내외적 경제 상황이 좋지 않은 점을 언급하며 국회 파행으로 멈춘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안(이하 추경) 심사 재개를 위해서라도 한국당의 국회 복귀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도 세계적 경기 하강 위협과 민생의 어려움을 잘 알 것이라 생각한다.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고 한국당에서 말한 재해추경 필요성을 감안하면 민생 지원을 위한 지금의 골든 타임이 속절없이 흘러가게 해선 안 된다”라며 “더 이상 국회 정상화를 미룰 수 없다”고 강조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 역시 “우리 국회도 정부의 경제 위기 극복과 경제활력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 추경을 5월 중 처리하는 게 핵심”이라며 “추경에는 수출 경쟁력 제고와 직결된 필수 예산들이 다수 포함돼 있다. 추경이 제 때 집행돼야 수출 경기 회복에 활력을 부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막말 타령에 고취돼 있는 만큼 민생은 멍들어 간다. 거듭 강조하지만 민주당은 국민 안전과 민생 추경의 조속한 처리를 위해서라면 열린 마음으로 야당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