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3 18:58 (목)
청와대, EU의 ‘화이트리스트’ 등재 환영… “제약산업 성장 기대”
청와대, EU의 ‘화이트리스트’ 등재 환영… “제약산업 성장 기대”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05.15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현안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뉴시스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는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청와대가 유럽연합(EU)의 화이트리스트 국가에 우리나라가 등재된 것에 환영입장을 냈다. EU는 화이트리스트 국가를 지정해 의약품 제조·품질관리 기준 서면확인서(GMP)를 면제해주고 있다. 우리나라는 스위스, 호주, 일본, 미국, 이스라엘, 브라질에 이어 7번째 화이트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5일 취재진과 만나 “오늘 벨기에 브뤼셀에서 좋은 소식이 왔다”며 “EU가 일곱 번째 화이트리스트 국가로 우리나라가 등재됐다. 의약품의 글로벌 시장 진출 가속화로 한국의 제약산업이 성장할 것으로 점쳐진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고민정 대변인은 “특히 이번 EU의 화이트리스트 등재 건은 WTO 승소 때와 유사하게 식품의약품안전처 전담팀 중심으로 4년 여 동안 치열하게 노력했던 것에 대한 결실”이라며 “규제혁신 노력이 산업발전의 토대가 됐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던 사례”라고 평가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EU는 14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이사회를 열고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 7번째 국가로 등재했다. 국내 의약품 GMP 운영체계와 제약사들의 품질이 선진국들과 동등한 수준임을 공식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아울러 제약업계의 수출확대가 기대된다. 화이트리스트 등재로 수출에 소요되는 기간이 약 4개월 줄어든 만큼, 시장 진출이 용이해졌기 때문이다. EU의 의약품 시장은 미국 다음으로 큰 시장이며, 국내 의약품 수출액의 31%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EU가 의료비용 절감 등을 이유로 복제약을 확대하고 있는데, 복제약 생산 부문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국내 제약업계에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식약처는 전망하고 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