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3 18:58 (목)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 “총선 승리 위해 뛰겠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 “총선 승리 위해 뛰겠다”
  • 최현욱 기자
  • 승인 2019.05.15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과반의 득표를 얻어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됐다. / 뉴시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과반의 득표를 얻어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됐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현욱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총 투표수 24표 중 과반의 득표를 얻어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됐다. 현 지도부의 퇴진을 주장해 온 오 의원이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되며 바른미래당 내에 많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는 “오늘 주신 선택이 얼마나 무거운 책임인지 제가 깊이 잘 새기겠다”며 “국민의당계 바른정당계가 아닌 ‘바른미래당계’의 이름으로 국회 정상화에 앞장 서고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오 신임 원내대표는 지속적으로 손학규 당 대표의 퇴진을 요구해 온 바 있다. 그는 당선 후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선거에서 김성식 의원과 저의 포인트 중 유일하게 달랐던 것이 손 대표의 퇴진 여부에 대한 관점이었다”며 “빠른 시일 내에 의원단 워크샵을 개최하고 총의를 모아서 결정할 것이고 손 대표를 직접 찾아뵙고 충언을 말씀드릴 생각이다”고 했다. 

이어 “안철수·유승민 전 대표가 당을 창당한 창업주로써 그 책임감이 훨씬 더 커졌다고 생각한다”며 “당 구성원들과 논의해서 두 전 대표의 역할이 잘 발현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으겠다”고 덧붙였다. 

오 신임 원내대표는 논란이 됐던 패스트트랙과 사·보임 문제에 대해 “패스트트랙과 관련해 벌써 여러 곳에서 잡음이 나오는 것 자체가 법안들이 굉장히 불안정한 상태에서 상정됐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라며 “절차적 정당성을 훼손시킨 사·보임 문제을 포함해 여러 의원들과 논의해 바로잡아 나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국회 정상화에 대한 강한 의지도 드러냈다. 그는 “국회 정상화에 대해 한 말씀 드리겠다. 청와대가 진정성 있게 대화의 문을 열고 국회를 정상화 시키고 싶은 마음이면 대화 형식이 뭐가 중요한가”라며 “1대1회담이든 1대5회담이든 진정성을 가지고 대화하길 바란다”고 했다. 

오 신임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은 단호한 의지로 자강, 개혁, 화합을 이뤄나갈 것이다”며 “민주평화당 및 타 정당과의 통합은 절대 없을 것이다”고 단언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