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3 18:48 (화)
‘불편한 동거’ 손학규-오신환… 바른미래당의 미래는?
‘불편한 동거’ 손학규-오신환… 바른미래당의 미래는?
  • 최현욱 기자
  • 승인 2019.05.15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의 신임 원내대표로 오신환 의원이 선출되면서 당 안팎의 '손학규 퇴진론'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 뉴시스
바른미래당의 신임 원내대표로 오신환 의원이 선출되면서 당 안팎의 '손학규 퇴진론'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현욱 기자  바른미래당의 신임 원내대표에 오신환 의원이 선출되면서 새로운 당 지도부로 ‘손학규 대표-오신환 원내대표’ 체제가 구성됐다. 하지만 이들을 바라보는 정치권 안팎의 시선은 회의적이다.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의 당선으로 당내에서 ‘손학규 퇴진론’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바른미래당의 미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 손학규 거취 문제, 향후 갈등 ‘뇌관’

오 원내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된 후 손 대표의 거취에 대해 “오늘의 결과에 대해 손 대표도 무겁게 받아들일 것”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의원단 워크샵을 개최하고 총의를 모아서 결정할 것이며 손 대표를 직접 찾아뵙고 충언을 말씀드릴 생각이다”고 했다. 

당 지도부의 퇴진을 요구해 온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들은 오 원내대표의 당선을 두고 ‘손학규 퇴진론’의 승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오신환 의원과 김성식 의원의 차이는 손 대표 체제를 어떻게 할 것인가 한 가지였다”며 “의원들은 손 대표의 퇴진과 새로운 지도부 구성에 손을 들어줬으니 바른미래당과 후배 정치인을 위해 손 대표가 결단할 때”라고 주장했다. 

이준석 최고위원도 페이스북에 “이번 선거는 명시적으로 손 대표의 즉각 사퇴를 요구하는 오신환 후보와, 그에 동의하지 않는 김성식 후보 간의 경선으로 압축됐었다”며 “이제 손학규 대표의 용단이 필요한 시점이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와 오 원내대표의 갈등은 패스트트랙 사태를 겪으며 증폭됐다. 김관영 전 원내대표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를 반대하는 오 원내대표의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 자격을 박탈하면서 4.3 보궐선거 이후 퇴진 요구를 받아왔던 손 대표를 비롯해 김 전 원내대표의 거취도 도마에 올랐다. 결국 김 전 원내대표는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오 원내대표에게 자리를 넘겨주게 됐다. 패스트트랙 사·보임 사태의 핵심에 있었던 오 원내대표가 새롭게 지도부에 합류한 만큼 손 대표를 향한 퇴진 요구도 더욱 거세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오 원내대표는 당선 소감에서 “당의 자강, 개혁 그리고 화합을 이끌겠다”고 했지만 일각에선 바른미래당이 다시 한 번 내홍 속으로 빠질지도 모른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바른미래당의 당헌·당규에는 공식적인 방법으로 당 지도부를 자리에서 내려오게 할 수 있는 조항이 없다. 즉, 손 대표가 당내 사퇴 요구를 거부하고 계속해서 ‘버티기’에 돌입할 경우 소속 의원들로서는 마땅한 묘수가 없는 것이다.  

오 원내대표는 “외부에서 보면 당이 금방이라도 깨질 것 같고 주먹다짐이라도 할 것처럼 보이겠지만 정치가 그렇지는 않다”며 “정치는 가능성에 의해서 가는 것이고 순리대로 풀어가야 한다. 손 대표께서도 다 알고 계실 것”이라고 언급했다.  

오 원내대표가 취임과 함께 강조한 부분은 ‘당과 국회의 정상화’였다. 오 원내대표의 바람대로 바른미래당이 원내 교섭단체로서 당당하고 강하게 대안을 제시하는 합리적 대안 정당으로 나아갈지, 내홍과 갈등의 수난사를 반복하게 될지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