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0 17:26 (월)
민주당, 5‧18 관련 한국당 비난 이유
민주당, 5‧18 관련 한국당 비난 이유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05.16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5‧18민주화운동 39주기를 앞두고 자유한국당에게 5‧18진상조사위원회의 조속한 출범과 5‧18민주화운동 폄훼 논란 의원에 대한 강도 높은 징계를 요구했다.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5‧18민주화운동 39주기를 앞둔 16일, 자유한국당에게 5‧18진상조사위원회의 조속한 출범과 5‧18민주화운동 폄훼 논란 의원에 대한 강도 높은 징계를 요구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6일, 5‧18민주화운동 39주기 기념식에 앞서 자유한국당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국회 5‧18민주화운동 진상조사위원회 구성에 한국당의 미온적인 태도를 비판했을 뿐 아니라 5‧18 관련 폄훼 논란이 불거진 일부 의원들에 대한 강도 높은 징계도 요구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5‧18은 역사이자 민주주의의 시간이다. 진보 뿐 아니라 보수도 마땅히 존중해야 할 역사”라며 한국당에게 거듭 진상조사위 출범과 폄훼 논란 당사자들의 강도 높은 징계를 요구했다. 그는 5‧18 폄훼 논란에 휩싸인 일부 한국당 의원들이 당 윤리위원회에서 당원권 정지 3개월 또는 경고 처분을 받은 데 대해 ‘솜방망이 처벌’이라고 규정한 뒤 “망언에 대한 사과와 재발방지를 위한 명확한 경종이 울려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여야 합의로 만든 5‧18민주화운동 진상조사위원회가 한국당에서 추천한 일부 조사위원들의 자격 논란으로 8개월 째 출범하지 못한 상황에 대해서도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결단을 요구했다. 그는 “국민 여론 60% 이상이 (진상조사위 출범을)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난다. 5‧18 역사를 훼손하는 것을 재방방지 하겠다는 법과 제도를 마련한다는 약속을 하고 광주를 찾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전두환 씨가 (5‧18 당시) 계엄군의 발포 명령 직전 광주에 방문했고, 자신의 만행을 감추기 위해 대규모 공작반을 만들었다는 의혹에 국민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그 어느때보다 진상조사위 역할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한국당의 몽니로 진상조사위는 구성조차 못하고 있다. 최소한 5‧18 기념식 이전에 진상조사위가 정상적으로 출범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한국당에 당부했따.

고용진 원내부대표 역시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국가보훈처로부터 초청장을 받아 5‧18 기념식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을 두고 “초청장을 받아 가는 것이라면 초청하는 측의 뜻에 걸맞는 예의와 격식을 갖춰 가야 한다”라며 “오5‧18 단체가 요구하는 망언 의원에 대한 징계, 역사왜곡법 제정, 진상조사위원회 출범, 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가 이 행사에 참가하는 진정한 자격”이라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