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3 18:48 (화)
‘타다 OUT’ 분신사망, 택시업계 반발 ‘점입가경’
‘타다 OUT’ 분신사망, 택시업계 반발 ‘점입가경’
  • 권정두 기자
  • 승인 2019.05.16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대 택시기사가 서울광장에서 분신 사망한 지난 15일,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이 개최한 ‘타다 퇴출 집회’에 참석한 택시기사들이 어깨동무를 하고 있다. /뉴시스
70대 택시기사가 서울광장에서 분신 사망한 지난 15일,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이 개최한 ‘타다 퇴출 집회’에 참석한 택시기사들이 어깨동무를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또 한 명의 택시기사가 분신 사망하면서 타다와 택시업계 사이의 갈등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 각자의 입장과 주장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사회적 차원의 대화 및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 4번째 택시기사 분신… 카풀에서 ‘타다’로 옮겨간 분노

지난 15일 새벽 3시 20분경, 70대 택시기사 A씨가 서울광장 인근 인도에서 분신했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곧 사망했다.

별도의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며, 경찰은 정확한 분신 이유 등을 조사 중이다. 다만, ‘타다’에 반발해 분신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A씨의 택시엔 ‘공유경제로 꼼수 쓰는 타다 OUT’이란 문구가 붙어있었고,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성북지부 소속으로 각종 집회에도 적극 참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극단적인 선택으로 분신이란 방법을 택한 것 역시 이러한 추정에 힘을 싣는다.

지난해 카풀 논란이 불거진 이후 택시기사가 분신한 것은 이번이 4번째다. 이 중 3명이 사망했다. 특히 이번 분신은 택시업계의 거센 반발이 카풀 뿐 아니라 ‘타다’로 대표되는 다양한 형태의 이동 서비스로 옮겨가고 있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지난해 12월과 1월 한 달 간격으로 분신 사건이 발생하자 카카오는 카풀 시범서비스를 잠정 중단했다. 도로를 점거하는 등 실력을 행사했던 택시업계의 반발도 다소 수그러들었다. 그러나 그것이 끝은 아니었다. 카풀 문제가 서비스 잠정 중단으로 일단락되자, 이번엔 ‘타다’가 주 타깃으로 떠올랐다. 승합차와 운전기사를 함께 제공하는 ‘타다’는 새로운 이동 서비스의 대표주자로서 공격적인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었다.

‘타다’를 향한 반발은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을 중심으로 전개됐다. ‘타다’ 서비스가 현재 서울지역에서만 운영되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카풀 서비스 반대도 주도했던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은 지난 3월 ‘타다 추방 결희대회’를 개최한데 이어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쏘카 서울사무소, 타다 삼성동 본사, 서울시청, 세종시 국토부 등에서 ‘타다 퇴출 집회’를 이어왔다.

‘타다’ 반대를 주도하고 있는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은 4월부터 ‘타다 퇴출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뉴시스
‘타다’ 반대를 주도하고 있는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은 4월부터 ‘타다 퇴출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뉴시스

​​​A씨가 분신 사망한 15일에도 광화문에서 ‘타다 퇴출 집회’가 예정돼있었다. A씨의 분신 소식이 전해지면서 집회는 더욱 많은 택시기사들이 참석해 격렬하게 펼쳐졌다. 특히 일부 택시기사들은 인근을 지나는 ‘타다’ 차량에 폭언과 위협을 가해 경찰의 제지를 받기도 했다.

이처럼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의 반발이 점점 더 거세지는 가운데 분신 사망 사건까지 발생했으나, ‘타다’ 측 입장엔 변함이 없다. 국토부와 서울시가 적법성을 인정한 합법적 서비스로 택시업계의 불법성 주장을 일축하고 있다. 아울러 ‘타다’ 드라이버 및 승객에 대한 위협 행위를 고발조치 하는 등 강경한 기조를 이어가는 한편, 기존 택시업계와의 협업모델인 ‘타다 프리미엄’을 통해 상생 노력도 병행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이에 맞선 택시업계의 반발도 여전히 평행선을 이어가고 있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은 “‘타다’의 법적근거가 되는 조항의 도입 취지는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것이었다”며 “당시 정부는 택시업계에 어떠한 영향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했지만, 현재 실질적인 영향이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타다’가 제시한 협업모델 ‘타다 프리미엄’에 대해서도 양면성을 띠고 있다며 부정적인 입장이다.

이처럼 새로운 기술을 기반으로 탄생한 신개념 이동 서비스와 기존 택시업계와의 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정부 차원의 보다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힘이 실린다.

택시업계 한 관계자는 “새로운 기술과 공유경제도 중요하지만, 택시의 무조건적인 희생을 강요해서는 안 될 문제”라며 “보다 적극적인 소통 과정이 필요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승차공유 서비스 업계 관계자 역시 “정부 및 정치권에서 조금 더 주도적인 역할을 해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