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7 18:39 (월)
이인영·나경원·오신환, 20일 맥주 마시며 국회 정상화 논의
이인영·나경원·오신환, 20일 맥주 마시며 국회 정상화 논의
  • 박태진 기자
  • 승인 2019.05.19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만나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한다.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만나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한다. / 뉴시스

시사위크=박태진 기자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오는 20일 ‘호프타임’을 갖는다. 국회가 아닌 일반 식당에서 함께 맥주를 마시며 국회 정상화 방안에 대한 허심탄회한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19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인영 민주당·나경원 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등 여야 교섭단체 원내지도부 선출이 마무리된 상황에서 파행을 거듭하고 있는 5월 임시국회를 푸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된다. 다만 국회에서의 공식 회동 전 상견례를 겸한 자리이니만큼 구체적인 정상화 방안 보다는 얼어붙은 여야 관계를 푸는 대화가 오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오신환 원내대표는 취임 인사 차 이인영 원내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술 잘 사주는 형님 되달라”고 했고 이 원내대표가 “언제든 격 없이 만나자”고 했었다. 나경원 원내대표 역시 “시간을 맞춰서 한 번 해야겠다”고 긍정적인 뜻을 밝혔다.

이번 회동에선 5월 임시국회 소집 여부와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패스트트랙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한국당의 입장에 대해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이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도 주목되는 부분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오늘(19일) 날짜를 맞추기가 어려워서 20일 여야 3당 원내대표의 저녁 자리를 마련하고 있다. 장소는 국회 인근 식당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