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19:24 (수)
토크콘서트서 ‘정계복귀’ 권유 수차례… 여권, 유시민 출마 군불때기?
토크콘서트서 ‘정계복귀’ 권유 수차례… 여권, 유시민 출마 군불때기?
  • 박태진 기자
  • 승인 2019.05.19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토크콘서트를 하고 있다. / 뉴시스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토크콘서트를 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박태진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정계복귀설’이 또 다시 도마에 올랐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는 유 이사장,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유 이사장의 정치 복귀를 권유하는 언급이 수차례 나왔다.

양정철 원장은 지난 18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 토크콘서트에서 유 이사장에게 “거침없고 딱 부러진 분이 왜 자기 앞길은 개척하지 못하느냐”고 정치 복귀를 권유하는 발언을 했다. 유 이사장은 이에 “원래 자기 머리는 못 깎는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후에도 유 이사장의 정계복귀를 권유하는 언급이 몇 차례 나왔다.

양 원장은 “유 이사장이 노무현 정부 때 복지부 장관을 했는데 그때 나이가 47세다. 소년급제한 것”이라며 “벼슬을 했으면 그에 걸맞은 헌신을 해야 한다”고 했다.

양 원장은 또 “지금 우리 당에 다음 대선에 잠재적으로 활약할 수 있는 분이 차고 넘친다”며 “기존에 거론된 분과 유 이사장, 조국 민정수석 정도가 가세해서 경쟁하면 국민이 보시기에 얼마나 안심이 되겠느냐”고도 말했다. 정계은퇴를 선언한 유 이사장에게 “세상 일이 자기 뜻대로 안 된다”며 여론의 추이를 살펴 정계복귀를 해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도 했다.

유 이사장은 이에 “하고 싶은 건 (뜻대로 안 되는 게) 그런데, 안하고 싶은 것은 뜻대로 된다”고 답했다.

한편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있던 양 원장은 민주당 싱크탱크 민주연구원장직을 수락한 것에 대해 “그것이 문재인 대통령한테 도움이 되는 길이라고 생각했다”며 “문 대통령이 정치하는 동안 워낙 오랫동안 친노, 비노, 친문, 반문 등의 패권주의 프레임에 시달렸기 때문에 프레임을 깨기 위해서는 상징적인 행동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