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19:24 (수)
손학규, 당직에 측근 임명 강행 방침… 바른미래당 계파 충돌 조짐
손학규, 당직에 측근 임명 강행 방침… 바른미래당 계파 충돌 조짐
  • 박태진 기자
  • 승인 2019.05.19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제97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들의 퇴진 촉구 발언 중 손학규 대표가 머리를 만지고 있다. / 뉴시스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제97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들의 퇴진 촉구 발언 중 손학규 대표가 머리를 만지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박태진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자신을 향한 사퇴 요구를 일축하고 주요 당직에 측근 인사를 임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정당계 인사들의 사퇴 요구에 정면으로 맞서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손 대표가 인사권을 행사할 경우 바른미래당 내홍은 더욱 혼란 양상으로 빠져들 것이란 관측이다.

19일 바른미래당에 따르면, 손 대표는 오는 2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대표가 인사권을 갖고 있는 정책위의장·사무총장직에 자신의 측근인 채이배·임재훈 의원을 각각 임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책위의장은 당의 최고위원회에 속하고 사무총장은 당의 조직·예산·선거 전략 등을 총괄하는 요직이다.

당초 손 대표는 지난 17일 최고위에서 이 같은 인선안을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오신환 원내대표 등의 반대로 보류했다고 알려졌다.

손 대표가 인선을 마치게 될 경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는 손학규·주승용·채이배·문병호 등 손 대표 측 4명 최고위원과 오신환·하태경·권은희·이준석 등 바른정당계 4명 최고위원의 팽팽한 구도로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평행선을 달리다 19일 저녁 서울 모처에서 회동을 하려고 했으나 무산됐다. 손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회동한다는 사실이 언론에 공개됐다는 이유로) 꺼린다고 해서 ‘그만 두라’고 했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