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8 19:21 (화)
국회 정상화 놓고 여야 '여론전'에 올인
국회 정상화 놓고 여야 '여론전'에 올인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05.22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가 국회 정상화 협상이 요원한 가운데 ‘여론전’에 집중하고 있다. 이를 두고 각자에게 책임론을 전가하기 위한 행보가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된다. 사진은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호프집에서 ‘호프 회동’을 갖기 전 모인 여야 3당 원내대표. 왼쪽부터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국회사진기자단=뉴시스
국회 정상화 협상이 요원한 가운데 여야가 ‘여론전’에 집중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호프집에서 ‘호프 회동’을 갖기 전 모인 여야 3당 원내대표. 왼쪽부터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국회사진기자단=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국회 정상화가 요원한 가운데 여야가 여론전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파행 책임’을 자유한국당에 전가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22일, 한국당의 협상 태도를 겨냥해 비판했다. 그는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여야가 국회 정상화를 위한 숙성의 시간을 갖고 있다”면서도 “과도한 요구로 시간을 허비하지 않길 바란다. 시간은 결코 우리를 기다려주지 않는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이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 협상이 교착 상태인 이유를 민주당의 책임으로 전가한 데 대한 대응으로 풀이된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대충 ‘국회만 열면 된다’는 이런 식으로 유야무야할 생각하지 말고, (여야 4당이 선거제·사법제도 개혁 법안) 패스트트랙(처리 강행)에 대한 분명한 사과와 원천무효에 대한 입장을 밝혀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날을 세웠다.

바른미래당은 민주당·한국당이 ‘여론전’을 벌이는 상황을 지적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 민주당과 한국당의 입장차이가 워낙 크고 감정의 골이 깊은 상황”이라며 “주말을 전후해 3당 원내대표가 다시 만나 국회 정상화를 위한 보다 구체적인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해 볼 생각”이라고 밝혔다.

결국, 여야는 국회 정상화 책임을 상대 당에 전가하는 모양새다. 한 달여의 국회 휴업사태에 대해 국민들의 시선이 달갑지 않자 여론전을 펼친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투데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전날(21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가 이 같은 해석을 뒷받침한다.

이 여론조사에서 조사자의 80.2%가 ‘일하지 않는 국회의원에게 임금을 줘서는 안 된다’는 의견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중도·진보층에서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대한 찬성 의견은 90.3%로 가장 높았고, 진보층(85.1%), 중도·보수층(80.6%), 보수층(73.4%)이 뒤를 이었다.

이에 대해 김미현 알앤서치 소장은 이날 아시아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국민들은 여야 정쟁으로 국회가 일정 모두 보이콧하는 것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보수층도 70%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여론조사를 볼 때) 정치 성향을 떠나서 모든 국민들이 국회가 일하지 않고 월급을 받는 것에 대해 피로감을 넘어서 분노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대통령도 탄핵하는 시대에 국회의원들만 국민들이 잘잘못을 묻지 못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보고 무노동 무임금 원칙 적용을 위해 헌법을 개정하고 더 나아가서는 국회의원을 대상으로 한 국민소환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기사에 인용한 여론조사는 지난 17~19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48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6.6%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p였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