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03:18
바른미래당의 깜짝 화해 기운… 내홍 봉합은 '글쎄'
바른미래당의 깜짝 화해 기운… 내홍 봉합은 '글쎄'
  • 최현욱 기자
  • 승인 2019.05.23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내 갈등이 연일 최고조로 치닫고 있는 바른미래당에 화해의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 뉴시스
당내 갈등이 연일 최고조로 치닫고 있는 바른미래당에 화해의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현욱 기자  당내 갈등이 연일 최고조로 치닫고 있는 바른미래당에 화해의 분위기가 감지된다. 설전과 비난으로 확산되던 내홍이 최종적으로 봉합될 수 있을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23일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해 논란을 빚은 전날 자신의 발언에 대해 손학규 대표에게 사과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손 대표가 걱정하셨던 것처럼 정치권의 금도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더욱 정진하겠다”며 “직접 찾아뵙고 진심으로 사죄드리겠다”고 했다. 손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며 지속적으로 비난의 목소리를 내온 하 최고위원이 “도가 지나쳤다”는 반발에 휩싸이자 진화에 나선 것이다.

화해의 분위기는 이날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정책회의에서도 감지됐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의원들은 손 대표와 당 지도부에 대한 비판 없이 국회 정상화 방안과 경제 현안에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내 의원들 사이에서 원내정책회의만큼은 효율적인 당의 운영 및 정책과 관련된 생산적인 논의의 장으로 만들자고 의견을 모았다”며 “바른미래당은 앞으로 공개회의에서 싸우는 모습을 보여드리지 않겠다”고 말했다.

채이배 정책위의장 인선에 대한 갈등도 일단 봉합되는 모습이다. 손 대표 ‘퇴진파’ 의원들이 “손 대표가 최고위원과의 협의 없이 독단적으로 임명을 강행한 채 정책위의장을 인정하지 않는다”며 채 정책위의장과 언쟁을 벌인 바 있지만, 일단은 당 정책노선에 대한 혼란을 막기 위해 정책위의장 인선을 용인하겠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김 원내대변인은 “채 정책위의장은 앞으로 좋은 정책을 개발하시기 위해 정책위의장으로서 열심히 일해주실 것”이라고 언급했다.

임재훈 사무총장은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하 최고위원이 다소 실망스러운 발언을 하긴 했지만 진심어린 사과를 한 건 다행”이라며 “늦어도 다음 주 정도 되면 당 내 갈등이 잘 풀릴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손 대표의 진심을 알아주었으면 좋겠다. 내홍이 봉합되고 당이 잘 굴러갈 수 있다고 120%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당 안팎에는 여전히 비관적인 시선도 존재한다.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는 통화에서 “갈등이 쉽게 봉합될 것 같지는 않다”며 “이 상태로 총선을 치를 수는 없으니 어떤 모양이든 혁신과 개혁이 필요하다. ‘선당후사’ 정신으로 손 대표가 물러나고 비대위 체제를 꾸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