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02:49
손학규의 ‘안철수 연착륙’ 플랜… 득일까 실일까
손학규의 ‘안철수 연착륙’ 플랜… 득일까 실일까
  • 최현욱 기자
  • 승인 2019.05.24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적인 퇴진 요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상황 타개책으로 ‘안철수 끌어안기’에 나선 모양새다. / 뉴시스
지속적인 퇴진 요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상황 타개책으로 ‘안철수 끌어안기’에 나선 모양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현욱 기자  지속적인 퇴진 요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상황 타개책으로 ‘안철수 끌어안기’에 나선 모양새다. 계파갈등의 봉합이 여전히 요원한 가운데 손 대표가 난국을 돌파해 나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안철수 끌어안기’ 움직임은 일단 손 대표 발언의 미묘한 변화에서 감지된다. 그는 지난해 당 대표로 당선된 후 “개혁적 보수와 미래형 진보가 결합한 바른미래당이 중도개혁의 통합세력으로 정치개혁의 선봉에 우뚝 서겠다”고 언급했다. 바른정당의 정체성인 ‘개혁적 보수’와 국민의당의 정체성인 ‘합리적 중도’가 합쳐져 생겨난 바른미래당의 창당 정신을 계승해 따르겠다는 의미였다. 

하지만 최근 손 대표의 발언을 보면 “바른미래당이 수구보수세력에 넘어가게 하지 않겠다” 또는 “‘중도 정당’으로서 바른미래당이 총선에 나가서 승리할 수 있는 길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발언하며 이전과 달라진 인식을 보여줬다. ‘중도’는 안철수 전 대표가 추구했던 대표적인 정치적 정체성이다. 손 대표의 변화된 단어 선택에서 귀국을 앞두고 있는 안 전 대표에게 힘을 실어주려는 인식을 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장진영 당대표 비서실장 역시 최근 라디오 인터뷰에서 “손 대표가 바른정당계를 중심으로 한 당의 보수화를 막으려 한다”고 손 대표의 의중을 뒷받침했다.

‘안철수 끌어안기’의 움직임은 손 대표 측근들의 입에서도 나오고 있다. 채이배 정책위의장은 지난 22일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서 “손 대표는 안 전 대표가 복귀할 때 연착륙할 수 있도록 중도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발언한 바 있다. 

임재훈 사무총장은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손 대표는 안 전 대표의 ‘연착륙’을 위해 길을 깔아주려 노력하고 있는 분이다”고 했다. 그는 “손 대표는 안 전 대표가 정계에 복귀하게 되면 어떤 형태로든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생각이 확고하다”며 “일단 당내 갈등을 봉합하고 나서 안 전 대표의 복귀를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만들어서 고민해 나갈 것이다. 손 대표가 제시한 혁신위원회에서 이러한 부분을 논의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손 대표는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혁신위원회 설치를 제안했었다. 당 일각에서는 손 대표의 제안대로 혁신위원회를 설치한 뒤, 안 전 대표의 귀국 시점에 맞춰 혁신위를 중심으로 당 대표 거취 문제를 논의하는 게 정치적 논리에 맞는다는 주장도 나온다. 차기 당 대표에 대한 논의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현 상황에서 무조건 손 대표가 물러날 경우 당내 혼란이 불가피하다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혁신위는 바른정당계 의원들의 반대로 논의가 진전되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이러한 손 대표의 행보가 새로운 갈등을 유발할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하태경 의원의 '정신 퇴락' 발언 논란 등으로 손 대표에 대한 공격이 다소 소강상태에 접어들었지만, 갈등은 여전히 존재하고 있는 상황이다. 바른정당계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정말 손 대표가 안 전 대표의 연착륙을 바란다면 오히려 한시라도 빨리 사퇴하는 게 더 도움이 되지 않겠느냐”며 “안철수계 의원들이 즉각 사퇴를 요구할 때는 들어주지 않고 버티다가 이제 와서 끌어안는다는 것이 참 재밌는 부분이다”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