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 03:53
김영철 이어 ‘근신설’ 김여정도 건재함 과시
김영철 이어 ‘근신설’ 김여정도 건재함 과시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06.04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이 김정은 위원장 내외 등과 함께 대집단 체조를 관람했다. /노동신문 캡쳐
김여정 제1부부장이 김정은 위원장 내외 등과 함께 대집단 체조를 관람했다. /노동신문 캡쳐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근신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김여정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의 공개행보는 지난 4월 최고인민회의 이후 53일 만의 일이다. 국내에서 ‘숙청설’ ‘근신설’이 확산된 것과 관련이 있는지 확인하긴 어렵지만, 북한 고위층을 둘러싼 각종 루머는 당분간 사그라들 것으로 보인다.

4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3일 5.1경기장에서 개막된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인민의 나라’를 관람했다. 관람에는 리마건·박광호‧리수용‧김평해‧최휘‧안정수‧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 박성태 최고인민회의 의장, 조용원‧리영식 당 제1부부장, 현송월‧권혁봉‧장룡식 당 부부장, 박춘남 문화상 등이 함께했다.

특히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사진에는 김여정 제1부부장이 리설주 여사의 바로 오른편에 착석해 있었는데, 이를 두고 전보다 지위가 더 높아진 게 아니냐는 관측까지 나왔다. 반면 김영철 부위원장의 경우, 부위원장단 마지막에 호명되는 등 하노이 협상 실패 후 권력서열이 낮아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숙청설’과 ‘근신설’이 설득력을 잃음에 따라 김혁철 대미특별대표 총살설과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실장 수용소 처분설에도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현송월 선전선동부 부부장은 몇 해 전 음란물 유포죄로 처형됐다고 보도됐지만, 평창올림픽 계기 남한을 방문하는 등 건재함을 보인 바 있다. 이에 김혁철 특별대표 등도 일정기간 모습을 감췄다가 다시 드러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북한 관련 각종 루머는 탈북자 단체에서 흘러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tbs라디오에서 “김혁철 처형설을 말하는 탈북자 단체가 있고 아직도 살아 움직이고 있다는 소문을 퍼뜨리는 탈북자 단체도 있다. 김여정 마약설도 나왔다더라”면서 “국정원이 확인을 안 해주고 있고 미국에서도 알 수 없다는 식으로 유보를 하는데, 그것은 진실이 아니라는 얘기”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