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12:48
전국 타워크레인, 80% 멈췄다… 건설업계, ‘장기화 우려’
전국 타워크레인, 80% 멈췄다… 건설업계, ‘장기화 우려’
  • 서종규 기자
  • 승인 2019.06.05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대 노총 타워크레인 노조가 이틀째 무기한 총파업을 이어가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양대 타워크레인 노조가 지난 4일 무기한 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건설현장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5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파업 돌입 첫날인 지난 4일 기준 전국 건설현장에서 멈춰선 타워크레인은 주최 측 추산 2,300대(경찰추산 1,600대)에 달한다. 전국 건설현장에서 가동되는 크레인이 3,000여대인 것을 감안할 때, 80% 가량이 가동을 중단한 것이다.

노조는 지난 2014년부터 소형타워크레인에 대한 안전대책 등을 당국에 요구했지만 별다른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노조는 “소형 타워크레인은 제대로 된 등록기준을 갖고 있지 않고, 검사도 엉터리로 진행된다”며 “국토부가 소형타워크레인에 대해 전향적인 자세와 확실한 대책 마련을 하지 않을 경우 전국의 타워크레인은 계속 멈춰서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소형 타워크레인 사용이 늘면서 각종 사고가 발생하고, 안전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노조는 △임금 인상 △고용 안정 △하계 휴가 △휴게실 설치 등도 주장하고 있다.

반면 국토부는 건설사가 소형 타워크레인을 사용할지 여부에 대해 정부가 개입할 수 없다는 입장과 소형 타워크레인 기사들 또한 근로자인 만큼 일자리를 임의로 빼앗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건설업계에서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파업이 초기 단계라 당장 공사가 중단된 현장은 없지만, 노조와 정부 측의 대립이 첨예해 파업이 장기화될 경우 공기지연에 따른 공사비 증가 등 피해가 커질 것이라는 우려다.

또한 일부 건설현장에서는 고층공사를 진행하지 않고, 저층공사를 먼저 진행하거나 이동식크레인 사용방안을 모색하는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한 조치에 나서고 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