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09:09
오신환, 내주 국회정상화 위해 총력
오신환, 내주 국회정상화 위해 총력
  • 최현욱 기자
  • 승인 2019.06.07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내주 안으로 국회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것을 다짐했다. / 뉴시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내주 안으로 국회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것을 다짐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현욱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내주 안으로 국회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것을 다짐했다.

오 원내대표는 7일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간 많은 통화와 만남을 하고 있다”며 “최선을 다해서 노력하고 있고 늦지 않은 시간에 국회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모든 집중을 여기에 쏟고 있다”고 했다.

그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전날(6일) '더불어민주당의 국회 정상화 협상 태도에 진정성이 없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감정적인 부분에서 약간의 간극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국회 정상화에 대한 의지는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으니 극복할 것”이라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주장하고 있는 단독 국회 소집은 거부한다고 밝혔다. 그는 “단독 국회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단독 국회를 연다고 해서 모든 게 정상화가 된다면 열겠는데 추경처리도 어차피 안 될 거고 본회의도 제대로 잡힐 수 없다”며 “상임위원회도 민주당 혼자 소집해봤자 아무 의미가 없는 비정상적인 국회를 단순히 정치적 행위로서 열지는 말자는 게 내 생각이다”고 언급했다.

이어 “단독 국회를 연다는 것은 일종의 압박 수단인데 그러다 아예 대화가 단절될 수 있다는 점이 우려된다”며  “(국회 정상화 합의가) 거의 마지막 단계까지 와 있는데 노력을 좀 더 기하지 않고 하루 이틀 딜레이 될까봐 아예 국회를 닫아버리면 지금까지의 논의가 모두 물거품이 된다”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정상화 합의 시기에 대해 “이번 주말 안에는 힘들 것 같고 내주 초쯤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당초 지난 일요일에 정상화 합의가 됐으면 이날 국회가 열리기로 했다. 1주일 정도 미뤄졌다고 생각하고 합의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