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13:26
바람 잘 날 없는 네이처리퍼블릭, 이번엔 ‘특별세무조사설’
바람 잘 날 없는 네이처리퍼블릭, 이번엔 ‘특별세무조사설’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9.06.10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처리퍼블릭이 고강도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고 알려져 이목이 쏠리고 있다. 사진은 네이러리퍼블릭 명동 매장/ 뉴시스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화장품 기업 네이처리퍼블릭이 어두운 터널을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 2015년 오너리스크로 기업 신인도가 크게 추락한 이후, 회사는 수년째 적자에 허덕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편치 않는 구설수까지 불거졌다. 국세청이 네이처리퍼블릭을 상대로 고강도 세무조사를 착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서다.  

국세청은 최근 네이처리퍼블릭을 상대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문제는 조사를 맡은 곳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으로 알려지고 있다는 점이다. 

<세정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은 지난달 중순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위치한 네이처리퍼블릭 본사에 사전 예고 없이 조사4국 요원 40여명을 보내 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청 4국은 심층세무조사를 전담하는 곳이다. 기업의 탈세나 탈루, 비자금 조성 혐의 등이 구체적으로 포착됐을 때 사전 예고 없이 들이닥친다. 이에 네이처리퍼블릭을 상대로 고강도 세무조사가 이뤄지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네이처리퍼블릭 측은 “일반적인 세무조사일 뿐”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하고 있다. 네이처리퍼블릭 관계자는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2015년 이후 4년 만에 실시되는 정기 세무조사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조사국과 사전 통보 여부에 대해선 “확인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기업의 정기 세무조사는 통상 4~5년 주기로 이뤄진다. 또 사전 통보 후 세무조사가 실시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일반적인 세무조사라고 하더라도 기업 입장에서 세무조사는 반가운 일이 아니다. 기업의 회계 내역을 샅샅이 살펴보는 과정인 만큼 그 자체로 부담이다. 자칫 거액의 추징금이라도 부과 받는다면 네이처리퍼블릭으로선 엎친 데 덮친 격이 된다.  

2009년 설립된 네이처리퍼블릭은 한때 국내 화장품 브랜드숍 순위 5위까지 오를 정도로 승승장구했던 곳이다. 하지만 2015년 오너인 정운호 전 대표의 해외원정 도박 혐의가 드러나면서 브랜드 신인도가 크게 실추됐다. 이후 실적 악화가 수년째 지속되고 있다. 

네이처리퍼블릭은 2016년 96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한 후 적자 행진을 거듭하고 있다. 경영난을 타개하기 위해 2016년 말 아모레퍼시픽 출신인 호종환 씨를 대표이사로 영입했지만 실적난은 좀체 해소되지 않았다. 호종환 전 대표는 올 초 임기를 1년가량 남겨두고 사임했다. 업계에선 사퇴 배경으로 실적 부진 문제가 거론됐다. 그의 후임으로는 최고재무책임자(CFO)이던 곽석간 대표가 발탁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