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6 13:30 (화)
삼성, 3주 만에 ‘또’ 공식입장… ”검증되지 않은 보도 자제 부탁“
삼성, 3주 만에 ‘또’ 공식입장… ”검증되지 않은 보도 자제 부탁“
  • 서종규 기자
  • 승인 2019.06.11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검찰 수사 및 언론 보도와 관련한 공식입장을 재차 표명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삼성이 지난달 23일 이후 3주 만에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성바이오) 관련 수사와 언론 보도에 대한 공식 입장을 표명했다.

11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은 지난 10일 오후 9시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입장 자료를 통해 ”전혀 사실이 아니거나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보도를 자제해주실 것을 요청드린 이후에도 검증을 거치지 않은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 수사와 관련한 두 번째 공식 입장이다.

이날 SBS는 ”삼성이 지난해 5월 5일 회의에서 분식회계와 관련한 증거 인멸을 계획한 후 5월 10일 해당 내용을 최고 경영진에게 보고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단독 보도했다. 여기서 최고 경영진은 이재용 부회장을 가리키는 것으로 해석된다.

SBS는 ”5월 1일 금감원이 감리 결과를 통보한 뒤, ‘어린이날 회의’가 열렸고, 이재용 부회장이 해외 출장에서 귀국한 바로 다음 날인 10일에 회의가 있었던 만큼 이 자리에서 관련 내용을 보고받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삼성은 ”이날 회의는 삼성바이오와 삼성바이오에피스 경영진 등이 참석한 가운데 판매현황과 의약품 개발과 같은 회사의 중장기적 사업추진 내용 등을 논의한 자리였다“고 해명했다.

삼성은 ”증거 인멸이나 회계 이슈를 논의한 회의가 전혀 아니다“라며 ”그럼에도 사실 검증 없이 경영 현안을 논의한 회의에 대해 의혹을 제기해 회사와 투자자들에게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으며 경영에도 집중하기 힘든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수사가 끝나기도 전에 유죄의 심증을 굳히게 하는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 주실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이미 밝힌대로 진실규명을 위해 성실히 수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앞서 삼성은 지난달 23일 검찰의 삼성바이오 수사와 관련해 ”진행 중인 수사와 관련해 검증을 거치지 않은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 주실 것은 간곡히 부탁한다“며 이례적 보도자료를 배포한 바 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