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4 09:09
민주당, 연이은 당정협의로 한국당 압박
민주당, 연이은 당정협의로 한국당 압박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06.12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연일' 당정협의를 가지면서 주요 현안 챙기기에 나서는 모습이다. 이를 두고 자유한국당에 국회 복귀를 촉구하는 우회적인 압박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사진은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고위당정청협의회 모습.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연일' 당정협의를 가지면서 주요 현안 챙기기에 나서는 모습이다. 사진은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고위당정청협의회 모습.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와 ‘연이어’ 당정협의를 갖고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국회 파행이 두 달 넘게 이어지는 상황에서 자유한국당을 압박하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민주당은 12일, 통일부와 외교부, 공정거래위원회·국민권익위원회·국가보훈처와 부처별 현안 및 내년도 예산 추진 사업 등을 논의한다.

민주당 소속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들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조세영 외교부 1차관으로부터 부처별 현안 보고를 받는다. 오후에는 민주당 소속 국회 정무위원회 위원들이 소관 부처인 공정위·국민권익위·보훈처와 내년도 추진사업과 예산안 등을 보고 받고 국회 협조 사항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지난 10~11일에도 ‘제로페이 활성화’와 ‘가업상속 지원세제 개편방안’ 마련 차원에서 연이어 당정협의를 가졌다. 또 지난 4~5일에 ‘한국형 실업부조 도입’과 ‘맥주 및 막걸리 세금체계 개편,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등의 내용을 담은 당정 협의도 가졌다.

이 같은 민주당의 연이은 ‘당정협의’는 한국당에 대한 국회 복귀 압박이라는 분석이다. 당정협의에서 정부뿐 아니라 국회 역할도 강조되는 만큼 에둘러 한국당에 대해 ‘현안 논의를 위해 국회로 돌아오라’는 메시지를 낸다는 해석이다.

이와 관련해 지난 10일, 당정청은 한목소리로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당시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이른바 ‘배짱부리기’를 멈추고 조속한 국회 정상화 길에 나와달라”고 했고, 이낙연 국무총리 역시 “국회의 조속한 정상화와 추경 등의 조기 처리를 바란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