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7 19:09 (목)
김정은, 김여정 편으로 조의문과 조화 전달
김정은, 김여정 편으로 조의문과 조화 전달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06.12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여정 부부장이 정의용 안보실장과 판문점 통일각에서 만나 김정은 위원장이 보내온 조화와 조의문을 전달했다. /통일부 제공.
김여정 부부장이 정의용 안보실장과 판문점 통일각에서 만나 김정은 위원장이 보내온 조화와 조의문을 전달했다. /통일부 제공.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김정은 북한 노동당 국무위원장이 12일 오후 이희호 여사 서거와 관련해 조의문과 조화를 보내왔다. 조문사절단은 보내지 않았고, 대신 김여정 제1부부장이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 직접 나와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고 돌아갔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에 따르면, 김여정 부부장 등 북측 인사들과의 만남은 오후 5시부터 약 15분 간 이뤄졌다. 우리 측에서는 정의용 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이 참석했고, 북측은 김 부부장 외에 이현 통일전선부 실장이 모습을 보였다.  

정의용 안보실장은 이 자리에서 “이희호 여사 서거 즈음해서 김정은 위원장이 조화와 함께 정중하고 각별한 조의문을 보낸 데 대해 유족을 대신해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희호 여사님은 김대중 대통령님의 평생 동지로써 민족의 화합과 통일을 위해 일관되게 노력하셨다. 민족사에서 높이 평가되고 오래 기억되실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원 부이사장은 “이희호 여사가 하늘나라에 가서도 우리 민족의 평화통일을 기도하시겠다는 유언을 남기셨는데 여사님의 기도로 오늘과 같은 소중한 자리가 마련됐다”며 “오늘을 계기로 남북 간 북미 간 대화가 조속히 재개되는 것이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의 바람일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김여정 부부장은 김정은 위원장이 이 여사에 대해 각별한 감정을 가지고 있어 자신을 통해 남측의 책임 있는 인사에게 직접 조의를 전달하는 게 좋겠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아울러 유족들에게는 슬픔을 이겨내고 김 전 대통령과 이 여사의 뜻을 받들기 바란다는 위로의 메시지를 보냈다.  

조화와 조의문이 내려왔지만 아쉬움은 적지 않다. 당초 정치권 안팎에서는 조문사절단을 계기로 남북대화 재개 등 전환점이 마련될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만남은 짧았고, 김 부부장은 곧바로 되돌아갔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는 김 위원장의 친서나 메시지도 따로 없었다. 청와대는 조화와 조의문 전달 외에 남북관계 등 현안과 관련한 대화가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 철저히 함구했다.

윤 수석은 “조화와 조의문을 전달했다는 내용 외에 추가로 드릴 말씀은 없다”며 “오늘은 조의문과 조화의 수령 때문에 만난 것이고 이외 나머지 부분은 기회가 있을 때 말하겠다. 남북관계에 관한 내용은 최종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공개하기 곤란하다)”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