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19:24 (수)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방한 전 남북회담 제안… 6부능선 넘었나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방한 전 남북회담 제안… 6부능선 넘었나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06.13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슬로포럼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기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오슬로포럼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기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북유럽 3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김정은 위원장에게 제안했다. 시기는 6월 말로 예정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전이다.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북측의 의사를 확인하고 미국과 한미정상회담을 하는 것이 북미 비핵화 협상을 견인하는데 자연스럽다는 판단에서다.

12일(현지시각) 노르웨이 오슬로대학에서 열린 오슬로포럼 기조연설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의에 “언제든 만날 준비가 돼 있다”며 “만남과 시기를 결정하는 것은 김 위원장의 선택에 달렸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6월 방한하는 데 가능하면 그 이전에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바람대로 남북정상회담이 성사될지는 불분명하다. 이전까지는 물리적으로 시간이 촉박하기 때문에 부정적으로 보는 시각이 다수였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접촉은 하고 있지만 이달 중 개최는 어려울 전망”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이달 내) 회담이 열리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하지는 않겠다”면서도 “협상조건이 맞으면 곧바로 열릴 수도 있지만,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했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냈고, 또 이희호 여사의 별세를 공개적으로 애도하면서 분위기가 급변하고 있다. 조의문과 조화는 김여정 제1부부장을 통해 전달됐는데, 이는 김 위원장 입장에서 최대한의 성의를 보인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13일 tbs라디오에 출연한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북한은 최고 결정권자의 허락이 없으면 일거수일투족이 일어날 수 없다”면서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는 것을 우리에게 귀띔해주고, 내용까지 얘기해줬다면 물밑 대화가 상당한 정도로 진행이 됐다는 얘기”라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 전 남북정상회담이 이뤄져야 한다는 당위론적으로 얘기를 했다. 표현은 당위론적이었지만 문 대통령의 평소 성격과 스타일로 봐서 그 정도 이야기를 했다면 남북정상회담이 특히 북미정상회담 전에 성사될 가능성이 51% 혹은 60% 능선을 넘었기 때문에 그런 표현을 쓰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