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19:24 (수)
민주당, ‘국회 파행 장기화’에 원내 활동 강화
민주당, ‘국회 파행 장기화’에 원내 활동 강화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06.13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국회 파행이 장기화 된 상황에서 '원내 활동 강화'를 선언했다. / 뉴시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국회 파행이 장기화 된 상황에서 '원내 활동 강화'를 선언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두 달 넘게 이어지는 국회 파행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원내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정책조정회의에서 “할 수 있는 것부터 먼저 준비한다”라며 자체 대응 방안을 발표했다.

먼저 민주당은 국회 정상화에 대비해 당정 협의를 수시로 가동한다. 당정 간 협의로 입법 외에 지원할 민생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구상이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다음 주 중에 모든 국회 상임위원회 소위원회를 가동할 수 있는 태세도 갖춰 놓겠다”고 밝혔다. 상임위 소위원회에서 쟁점 현안과 관련한 법안 심사가 이뤄지는 만큼 국회 정상화가 되는 즉시 법안 처리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셈이다. 이외에도 가칭 민생입법 추진기획단도 구성해 국회 정상화를 앞두고 입법 활동에도 나서기로 했다.

이 원내대표는 “매우 시급한 민생 현안을 챙기고 반드시 입법과 예산으로 뒷받침할 과제를 도출한 뒤 성과를 내는 원내 활동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선언한 정책 경쟁이 본격화될 수 있길 진심으로 희망한다”며 “한국당도 정책 경쟁에 자신 있으면 이제 국회로 돌아와 국민 앞에서 함께 경쟁하자. 한국당의 조속한 국회 복귀에 대한 대답을 기다리겠다”고 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국민의 삶보다 우선한 정치는 없다”면서 “여야 사이에 아무리 이견과 다툼이 있다 해도 국회 내에서 싸워야 한다. 아무리 늦어도 이번 주부터 국회가 정상화돼야 내실 있는 문재인 정부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와 현장 투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추경 처리가 더 이상 늦춰지면 거세지는 대외 경제 하방 위협에 국민의 삶이 무방비로 노출된다. 정녕 한국당은 민생이 파탄나기를 원하는 것이냐”라며 “당리당략을 버리고 민생과 일자리를 위해 대승적인 결단을 내려주길 한국당에 다시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