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7 18:39 (월)
이승훈의 거침없는 입담에 ‘라디오스타’ 초토화
이승훈의 거침없는 입담에 ‘라디오스타’ 초토화
  • 이영실 기자
  • 승인 2019.06.13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훈이 거침없는 입담을 뽐냈다. 강승윤(아래)은 당황스러움을 숨기지 못했다. /MBC ‘라디오스타’ 캡처
이승훈이 거침없는 입담을 뽐냈다. 강승윤(아래)은 당황스러움을 숨기지 못했다. /MBC ‘라디오스타’ 캡처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그룹 위너 이승훈이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디스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만나면 좋은 친구’ 특집으로 꾸며져 가수 은지원·규현·강승윤과 개그맨 이진호가 게스트로 출연,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그리고 이승훈이 스페셜 MC로 등장해 이목을 끌었다.

이날 이승훈은 솔직하고 엉뚱한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를 셀프 디스하는 등 거침없는 입담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이승훈과 같은 그룹 멤버인 강승윤은 은지원이 위너를 특별히 아낀다고 밝혔다. 그는 “(은지원이) 제일 아끼는 후배는 위너”라며 “예능 할 때도 위너 멤버를 추천해준다”라고 이야기했다. 실제 은지원은 위너 멤버 송민호와 케이블채널 tvN ‘신서유기’ 시리즈에서 함께 활약 중이다.

이승훈도 강승윤의 말에 동의했다. 그는 은지원에 대해 “위너를 제일 잘 챙겨주시는 선배님”이라더니 “그리고 회사에 선배들이 몇 분 안 남아 계신다”라며 현재 YG엔터테인먼트가 처한 상황을 돌려서 설명했다.

이를 듣던 강승윤은 당황해 말을 잇지 못했고, 김국진은 “승훈이는 이렇게 봐도 정말 ‘똘끼’가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YG엔터테인먼트는 최근 그룹 빅뱅 승리에 이어 아이콘 비아이와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