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7 18:39 (월)
청와대의 ‘입’에 뿔난 한국당
청와대의 ‘입’에 뿔난 한국당
  • 은진 기자
  • 승인 2019.06.13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재해 및 건전재정 추경 긴급토론회에 참석하는 나경원 원내대표가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 뉴시스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재해 및 건전재정 추경 긴급토론회에 참석하는 나경원 원내대표가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청와대가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도입’ 등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에 대해 이틀 연속 한국당을 압박하는 답변을 내놓으면서 한국당의 반발도 거세지고 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도저히 협치 국회를 만들기 어렵다”고 했다.

복기왕 청와대 정무비서관은 12일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도입 청원에 대해 “대통령도, 자치단체장과 지방의원도 소환할 수 있는데 유독 국회의원에 대해서만 소환할 제도적 장치가 없다는 것은 누가 봐도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며 “많은 국민들이 공전하고 있는 국회를 걱정한다”고 공전 중인 국회에 대한 국민 여론을 제기했다.

복 비서관은 그러면서 “주권자인 국민의 대표로 선출된 국회의원이 주권자의 입장에서 일해주기를 갈망하고 있다. 이제는 국회가 대답해야 한다. 현재 계류 중인 국회의원 국민소환법이 이번 20대 국회를 통해 완성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강기정 정무수석비서관은 한국당 해산 청원에 대해 “정당에 대한 평가는 국민이 선거를 통해 내릴 수 있다”고 답변해 야당으로부터 “청와대가 야당 심판론을 제기했다”는 비판을 받았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3일 당 회의에서 “대통령부터 시작해서 청와대가 전면에 서서 국회를 농락하고 야당을 조롱하는 하지하책을 쓰고 있다”며 “야당을 압박하면서 실질적 물밑대화를 하거나 우리를 설득하는 노력은 전혀 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정상화의 최대 걸림돌인 청와대의 자세 전환을 다시 한 번 더 촉구한다. 야당을 이렇게 조롱하는 모습의 청와대, 압박하는 모습의 청와대로는 저희가 도저히 협치 국회를 만들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화와 타협을 중시해야 할 본연의 임무보다 야당을 직접 공격하면서 갈등 조성자로 나선 대통령에 맞춰 정쟁 유발에 집중해야 하는 두 참모의 입장도 이해는 되지만, 청와대 정무라인의 연이은 도발은 협상을 지원하기는커녕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며 “오히려 국민이 고통 받고 국정이 망가져도 좋으니 차라리 야당의 반발을 유도해 국회 파행을 장기화시켜 경제 등 각종 실정의 핑계거리로 삼는 동시에, 이를 통해 선거용 지지층 결집에나 나서려는 의도가 있는 것 아닌가 싶다”고 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청와대의 분별없는 오지랖이 목불인견”이라며 “‘국민청원 답변’을 교묘하게 이용해 청와대의 생각을 풀어내고 있다. 멀쩡한 국가기관의 기능은 반쪽이 됐고, 국민청원은 정쟁의 도구로 전락했다”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