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14:03
한선교, 한국당 사무총장직 자진사퇴… 막말 논란 부담 관측
한선교, 한국당 사무총장직 자진사퇴… 막말 논란 부담 관측
  • 은진 기자
  • 승인 2019.06.17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걸레질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한선교 사무총장이 생각에 잠겨 있다. / 뉴시스
자유한국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걸레질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한선교 사무총장이 생각에 잠겨 있다. / 뉴시스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사무총장직을 사퇴했다. 내년 총선 공천권을 쥔 요직인 사무총장직을 스스로 내려놓은 데에는 한 의원을 둘러싼 막말 논란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관측된다.

한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건강상의 이유로 사무총장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사유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한국당 관계자는 “그동안 막말 논란으로 비판받아왔던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한 의원의 자진사퇴는 총선 공천과 연관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공천룰을 준비하고 있는 당내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가 막말 논란을 일으킨 현역 의원들에 대해 공천에서 불이익을 줄 수 있다고 밝힌 상황에서 막말 논란 당사자인 한 의원이 공천을 좌지우지할 수 있는 사무총장 자리에 있을 경우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을 우려했다는 분석이다. 한 의원은 당 사무처 당직자에게 욕설·폭언을 해 사무처 노동조합과 갈등을 빚었고 당 출입기자들에게 ‘걸레질’ 발언을 해 비판받았다.

앞서 신상진 신정치혁신특별위원장은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중도층의 마음을 보듬고 국민의 지지를 다시 받아야 된다. 지지층만 갖고 선거를 할 수는 없다. 그래서 (막말 논란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취해야 하는데 현역 의원의 경우 징계 조치를 하기가 마땅치 않기 때문에 감점 또는 경우에 따라서 공천 배제원칙을 세우는 것으로 강한 조치 방안을 만들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황교안 대표 취임 후 사무총장에 임명된 한 의원은 임명장을 받은 지 약 3개월 만에 사무총장직에서 내려오게 됐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