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6 13:30 (화)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 선임했지만 물밑 진통 여전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 선임했지만 물밑 진통 여전
  • 최현욱 기자
  • 승인 2019.06.17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이 17일 새롭게 설치될 당 혁신위원회의 위원장으로 주대환 ‘플랫폼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을 선임하기로 합의하면서 두 달 넘게 이어져 온 내홍 수습의 중대한 고비 하나를 넘겼다는 관측이다. / 뉴시스
바른미래당이 17일 새롭게 설치될 당 혁신위원회의 위원장으로 주대환 ‘플랫폼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을 선임하기로 합의하면서 두 달 넘게 이어져 온 내홍 수습의 중대한 고비 하나를 넘겼다는 관측이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현욱 기자  바른미래당이 17일 새롭게 설치될 당 혁신위원회의 위원장으로 주대환 ‘플랫폼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을 선임하기로 합의하면서 두 달 넘게 이어져 온 내홍 수습의 중대한 고비 하나를 넘겼다는 관측이다. 하지만 혁신위원 구성 등 혁신위의 최종 출범까지 여러 절차가 남아 있는 상황에서 주 신임 혁신위원장의 선임을 두고 일각에선 여전히 불만의 목소리도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져 향후 전망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바른미래당은 당 내홍뿐 아니라 당 외부에서도 국회 정상화 여부를 놓고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과 지속적인 갈등을 겪어 왔다. 바른미래당이 양당 사이에서 중재자의 역할을 자임해 정상화를 위해 노력했지만 정치권 안팎에서는 “바른미래당은 당내 갈등도 해결하지 못 하면서 중재자 역할에 나설 자격이 있느냐”는 시선이 쏟아지기도 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이날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오신환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에 국민들이 박수치고 있지만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원내대표는 정말 전력투구를 다하는데 당 지도부가 그를 도와주지 않는다는 것이다”며 “국민들이 바른미래당은 과연 정상화된 것인지, 자기 집 문제도 해결 못하면서 무슨 바깥일을 하겠다고 하는 것인지 이렇게 우리를 조롱하고 있는 것이 안 보이는가”라고 언급했다.  

이어 “갈수록 우리당을 보는 국민들의 시선이 싸늘해지고 있다”며 “이날 (혁신위원장 선임) 담판을 짓고 최고위원들이 모두 웃는 얼굴로 이 방을 나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은 이후 열린 비공개회의에서 최고위원들의 만장일치를 통해 주 위원장을 신임 혁신위원장으로 선임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당은 최도자 수석대변인 명의로 낸 논평에서 “혁신위원회는 주 위원장을 포함해 9명으로 구성하고, 인적 구성에 관해서는 혁신위원장과 최고위원회가 긴밀하게 협의해나가기로 했다”며 “혁신위원회 설치 및 구성의 근거 마련을 위한 당헌당규 제·개정 및 최고위원회를 통한 안건 의결 작업도 조속히 진행해나갈 예정이다”고 했다.

이어 “그동안 당내 여러 이견과 분열된 모습으로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을 실망시켜드려 죄송하다”며 “당의 발전과 새로운 미래를 위해서, 총선 승리를 위해서 앞으로 구성될 혁신위원회를 중심으로 당 혁신에 박차를 가해나가겠다. 국민 여러분으로부터 신뢰받고 사랑받는 대안정당이 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우여곡절 끝에 혁신위원장 선임에 합의했지만 당내에서는 여전히 일부 불만의 목소리가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바른미래당 고위관계자는 “명목상 만장일치라고는 하지만 하 최고위원이 기자들에게 얘기한 것처럼 한 쪽이 양보를 하지 않으면 합의가 될 수 없는 상황이니 손학규 대표의 반대 측에 있는 의원들이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양보를 한 것이 아니겠느냐”며 “혁신위가 별 탈 없이 잘 운영이 돼야 할 텐데 다소 우려가 있는 것도 사실이다”고 했다.

주 위원장은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정말 오랜만에 정치권 현장에 돌아오게 돼 잘 해낼 수 있을지 걱정도 되지만 바른미래당과 한국 정치의 혁신을 위해서 성심 성의껏 최선을 다해 역할을 해보겠다”며 “당장 오는 19일부터 최고위원회의에 출석해 혁신위 구성에 관해 의논을 시작할 것이며 이번 주말 안에는 구성이 완료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혁신위원 인선에 관해서 “아직 구체적인 논의를 하지는 않았지만 최고위원들이 추천해 주시는 인사들을 살펴보고 나도 나름대로의 의견 제시를 통해 서로 절충해서 최선의 구성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