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00:41
오신환, ‘북한 목선 사건’ 국정조사 실시 촉구
오신환, ‘북한 목선 사건’ 국정조사 실시 촉구
  • 최현욱 기자
  • 승인 2019.07.02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회의 ‘북한 목선 귀순 사건’ 국정조사 실시를 주장하며 더불어민주당의 동참 촉구했다. / 뉴시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회의 ‘북한 목선 귀순 사건’ 국정조사 실시를 주장하며 더불어민주당의 동참 촉구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현욱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회의 ‘북한 목선 귀순 사건’ 국정조사 실시를 주장하며 더불어민주당의 동참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2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한 목선 귀순 사건’을 조사해 온 국방부 합동 조사단이 경계실패는 있었지만 허위보고나 은폐·조작은 없었다는 조사 결과를 곧 발표한다고 한다”며 “이 같은 조사 결과는 사건 당시 청와대 소통수석이나 대변인이 언급했던 해명 내용과 다르지 않다. 국방부 합동 조사단은 청와대의 가이드라인에 진실을 꿰어 맞추는 하나마나한 조사를 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사단은 이 사건의 중요 참고인이라 할 수 있는 청와대 안보실의 행정관을 조사하지 않았다고 하니 대체 보름 동안 뭘 한 것인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외 133명의 의원들은 전날(1일) 국회에 ‘북한 선박 삼척 입항 사건’에 대한 청와대‧통일부‧국방부‧국정원‧해양경찰청 등 관련 정부 부처의 은폐‧축소 의혹 등에 대한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오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국방부는 이 사건의 은폐·조작 사실을 끝까지 부인하고 있다”며 “국정조사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오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도 국회의 정상화 차원에서 국정조사 요구를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회의 가장 중요한 역할이 행정부 견제인 만큼 여당인 민주당도 거부할 명분이 없다”며 “한국당이 이번 주 내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 선출을 약속한 만큼 국회의 정상화는 사실상 마무리 단계다. 민주당은 정상화 이후 원만한 의사일정 진행을 위해서라도 야권의 요구를 즉각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언급했다.